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페스트북, 예비작가 생애 첫 전자책 출판 지원

“전자책 출판 비용이 10만원?” 18일부터 조건 만족 예비작가 대상 지원 시작

다양한 베스트셀러를 보유한 페스트북 미디어의 홈페이지(이미지=페스트북 제공)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페스트북 미디어는 18일부터 예비작가의 생애 첫 출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종이책을 출판하기 위해서는 디자인과 인쇄 비용을 포함해 수 백만원의 비용이 들지만, 전자책은 몇 십만원으로 출판을 할 수 있다. 때문에 작가 중에는 적은 비용으로 대형 온라인 서점에 유통할 수 있는 전자책만 출판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플랫폼 중에는 무료로 전자책을 출판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지만, 이퍼브, PDF 같은 단어가 익숙하지 않은 예비작가에겐 여전히 도움이 필요하다.

페스트북 미디어는 조건을 만족하는 생애 첫 출판인 경우 전자책을 제작하고 주요 서점에 유통할 수 있도록 모든 절차를 지원한다. 수수료는 10만원으로 자비 출판사에서 청구하는 비용의 20% 수준이다.

페스트북 미디어의 마형민 대표는 “추가적으로 들어가는 인건비나 외주 비용은 내부적으로 흡수할 생각”이라며 “많은 분께 작가의 꿈을 선물해드리고 싶다. 출판은 N잡, 제2의 월급, 경제적 자유를 이루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실제로 출판 작가의 30% 이상은 전자책 출판 비용을 3개월 안에 회수한다”고 말했다.

페스트북 미디어는 전자책 전문 출판사로써 예술인들의 출판을 지원하는 등 사회적 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교보문고 POD 사업부와 정식 계약을 맺고 주문형 도서 유통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생애 첫 출판 지원 세부 내용은 페스트북 미디어 홈페이지에 문의하면 된다.

▶페스트북 개요
2013년 설립된 페스트북은 총 30종 이상의 출간물과 10종 이상의 베스트셀러를 보유한 대한민국의 전자책 전문 출판사이다. 교보문고 POD 사업부와 정식으로 계약을 체결해 전자책 출판 후 주문형 종이책을 출판할 수 있다.

예술가와 예비작가의 전자책 출판을 돕기 위해 전자책 제작, 대형서점 유통을 핵심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예술가들의 전자책 출판 지원을 통한 CSR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작가 워크숍을 통해 작가와 크리에이터를 양성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