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세종시, 15일부터 강화된 1단계 거리두기 시행키로 결정

세종시, 28일까지 2주간… 전국적 위기상황에 대응

시민 5명 이상 사적모임 제한, 모임․회식‧외출 등 자제 요청

13일(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방침을 밝히는 남궁호 보건복지국장(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시는 13일(화) 긴급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에 대응하여 15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세종시 보건복지국 남궁호 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의 주요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남궁호 국장은 15일(목) 0시부터 7월 28일까지 2주간 현행 1단계 방역조치를 유지하면서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4인으로 줄이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직계가족 모임은 인원을 제한하지 않기로 하였지만 최근 세종시 확진자 발생은 주간 1일 평균 3.85명으로 2단계 격상기준(주간 평균 하루 4명 이상 3일 이상 초과 발생 또는 5일 연속 4명 이상 발생 )에는 이르지 않았으나,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연일 1,000명을 넘고, 수도권(4단계)과 충청권(2단계)의 거리두기 격상, 휴가철에 따른 확진자 증가 우려 등 대내외적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수도권과 인접 시‧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풍선 효과’를 차단 하기 위해 사적 모임 인원을 4인으로 제한하였으며, 세종시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제대로 시행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현장을 점검하고 방역수칙 위반 시에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고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할 경우 즉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3일 현재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 대해 어제(12일) 확진자 8명(6월~현재 총 128명(국내감염 120, 해외입국 8명)의 확진자 발생 )이 발생하는 등, 최근 일주일 동안 27명의 확진자(국내)가 신규 발생하여, 주간 하루 평균 3.85명을 나타내고 있으며 어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확진자 가족 3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 1명이고, 4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까지 세종시 누적 확진자는 611명으로 이중 41명이 충청4 생활치료센터(대전)와 세종충남대병원 등에서 격리치료 중이라고 밝히며 코로나19 방역수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