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당 창당발기인대회 개최

김동연 대선후보, 정치판의 교체를 위한 기회도 훨씬 더 탄력이 있을 것

임병철 창당준비위원장, 아이들이 진정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자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 창당 발기인들이 8일 발기인대회에서 ‘대한민국을 뒤집어라’를 외치고 있다. 앞줄 가운데 임병철 세종특별자치시당 창당준비위원장>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당’ 창당준비위원회(위워장 임병철)는 8일, 세종시 한누리대로 253 에스빌딩 8층에서 창당발기인대회를 개최했다. 

이로써 지난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대선후보 출마선언과 함께 시작 된 ‘현재의 거대 양당 구조 정치세력(판)을 갈아엎자는 아래로 부터의 유쾌한 반란’을 기치로 세종시민들이 첫 발걸음을 내디딘 것이다. 

이날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는 ZOOM 화상을 통해 “새해가 밝아오면서 저희가 꿈꾸고 있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대장정의 시작 초반기에 저희는 접어들고 있습니다. 그동안 다섯 곳의 (시도당)창당에 이어서 오늘 세종 발기인 대회, 다음 주에는 서울 인천 세종 대전이 창당을 하게 되면 명실상부한 전국 정당으로서의 발걸음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선후보는 “저희가 꿈꾸는 정치개혁과 정치판의 교체를 위한 기회도 훨씬 더 탄력이 있을 것이라고 믿고 다시 한 번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오늘 모이신 임병철 세종특별자치시 창당준비위원장과 발기인 분들 중심으로 빠른 시일 내에 저희의 취지와 갈 길에 뜻을 같이 하는 분들을 많이 모아주시고 아래로부터의 반란이 일어나는 동력으로 대한민국의 변화를 만드는 데 같이 동참해 주시고 앞장서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도움을 청했다. 

이 자리에서 임병철 새로운물결 세종시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0년 전 오랜 미국 생활을 마치고 한국에 온 이후로 변함없는 꿈이 있다.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 기회가 강물처럼 흐르는 대한민국 이거 하나만 만들어 보겠다고 새로운 물결에 참여했다”며 “지긋지긋한 양당 정치 속에서 시민은 저 뒷전에 놔두고 자신들만의 이익을 위해 끊임없이 추구하는 저 두 거대 양당을 한번 깨트려 보겠다. 대한민국 백년 정치 틀을 한번 뒤집어보겠다는 그런 마음으로 새로운 물결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 창당 발기인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가운데 임병철 세종특별자치시당 창당준비위원장

그러면서 임병철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여러분들도 다 같은 마음이라고 저는 굳게 믿습니다.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 아름답고 소중한 나의 조국 대한민국에서, 어쩌면 저희 부모 세대는 돈과 힘에 아부하면서 그렇게 부끄럽게 살아왔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임 위원장은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만큼은 진보와 보수를 자칭하는 거대 양당구조 프레임을 필연코 깨부수자”며 “김동연 대선후보의 자존심인 행복도시 세종시에서 대한민국을 뒤집어, 아이들이 진정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한편,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 창당준비위원회는 당원 1천명 이상(시당창당 요건)을 가입시켜 오는 15일(토) 세종시당을 창당할 예정이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