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최민호 시장 당선자, 세종시 건설 특수성 반영해 세종보 존치해야

최민호 당선인, 14일 오전 이상래 행복청장과의 면담서 강조

도시교통체계 전면 개편 등 시정 4기 주요 현안 협조 당부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 당선인은 세종보는 홍수예방, 수질개선 등의 목적으로 진행된 4대강 사업과 달리 도심 내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4대강 사업 이전에 수립된 계획에 따라 설치된 것이라며 존치가 합당하다고 강조했다.

최민호 당선인은 14일 이상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행복청 차원의 공감대 형성과 환경부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면담은 최민호 당선인이 취임 이전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4기 세종시정의 운영 철학을 가다듬고 당선인 공약사항을 중심으로 각 기관과의 긴밀한 공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 자리에서 최 당선인은 세종의 주요 현안으로 세종보의 수위 및 수량 확보와 세종 도시교통체계 전면 개편,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꼽았다.

이 가운데 우선 세종보에 대해서는 세종시 건설이라는 당초의 설치 목적이 그대로인 점을 들어 존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최 당선인은 세종보 해체로 인해 예상되는 부작용을 수량과 수면적 감소로 인한 시민 삶의 질 저하, 해체에 따른 비용 발생, 수력발전 중단, 용수 부족 등으로 조목조목 설명했다.

이어 최 당선인은 행복도시기본·개발 계획에 세종보를 지속적으로 포함하고, 세종보 해체를 결정한 환경부에 대한 대응에 힘을 보태줄 것을 행복청에 당부했다.

최 당선인은 “세종보는 4대강 사업과는 달리 친수공간 조성을 위해 4대강 사업 이전에 계획됐다”며 “멀쩡한 보를 철거하고 막대한 예산을 들여 별도의 취수시설을 운영하는 것은 올바른 의사결정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세종의 도시교통체계가 시민들의 가장 큰 불편사항 중 하나라고 강조하고 교통운영체계, 신호체계,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주·정차 공간 확보 등 도시교통체계 전반에 대한 전면적 개편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 밖에도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계획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대해서도 행복청과 정보공유 등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유지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상래 행복청장은 “행복도시 기본·개발계획 상 세종시에 수중보가 있는 것이 맞다”며 “다만 환경부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이에 관한 사항을 면밀히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세종 도시교통체계의 전면 개편 필요성에 대해서는 “적극 동의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최 당선인은 지난 10일 이춘희 세종시장과의 면담에 이어 이날 이상래 행복청장과의 면담 일정을 소화했으며, 이날 오후에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미래전략도시 세종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포토] 사진으로 보는 금강보행교, 주야간 풍경
[포토] 국내 최초 개화한 ‘캄파카초령목’
국립세종수목원에 찾아온 세복수초 개화 소식
[영상뉴스] 김대유 교수, 세종시교육감 후보등록 기자회견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