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국회 뉴스
강준현 의원, 고환율 행진에 수출입은행 재무건전성에도 악영향

외화 비중 높은 수출입은행, 달러 강세 속에 BIS 비율 연말까지 최대 12.8%까지 낮아질 전망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준현 의원(민주당, 세종을)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에 육박하는 달러 초강세 상황에 수출입은행의 재무건정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준현 의원(민주당, 세종을)이 한국수출입은행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BIS 비율이 점차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말 기준 14.8%였던 수출입은행의 BIS 비율이 2022년 6월(잠정) 기준으로 14.1%로 하락했다.

문제는 원달러 환율이 급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신용위험가중자산의 외화비중이 약 70%인 수출입은행의 BIS 비율이 더욱더 악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수출입은행의 전망자료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이 1,350원일 경우 BIS 비율이 13.1%, 1,400원일 경우 12.8%까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출입은행은 BIS 비율을 13%이상으로 유지하도록 내부 관리목표를 세웠는데, 이보다 낮아지게 된다.

수출입은행 BIS 비율 (22.6월말) 14.1% → (22년말 전망) 13.1%(원달러 환율 1,350원시) / 12.8%(원달러 환율 1,400원시)

여기에 22년도 하반기부터 유럽-북미 지역 2차전지 생산설비 지원사업(14억불), 동남아 지역 정유시설 현대화사업(10억불) 등 대규모 금융지원 사업들도 예정되어 전망치보다도 더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강준현 의원은 “신용위험가중자산의 외화비중이 높은 수출입은행이 고환율 상황 속에서 BIS 비율 등 재무건전성이 낮아지는 상황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하며, “수출입기업들의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고환율 상황에 대비해 재무건전성을 확보해야하며, 정부의 출자 확대, 수출입은행의 후순위채 발행 등 다양한 대책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