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새정치 중앙위 여세를 몰아 가지치기 나섰나직권으로 조경태 의원에게 조사명령 내려

새정치 윤리심판원장, 직권으로 조경태 의원에게 조사명령 내려

당에 대해 단순한 의견표출조차 입막음하는 새정치민주연합

   
▲ 새정치민주연합 부산 유일의 3선 국회의원 조경태(사진=김부유기자)

[세종=세종인뉴스/자체] 차수현기자=안병욱 새정치민주연합 중앙당 윤리심판원장은 18일 언론 인터뷰에서 “집단적 광기를 보았다”라는 표현을 한 조경태 의원이 중앙위원회에 참석한 이들의 권위와 명예를 훼손할 소지가 있다며 직권으로 조사명령을 내리고 윤리심판원 회의를 개최한다고 조경태 의원에게 공문을 통해 일방적으로 통보하였다. 

조사명령을 내린 이유는 조경태 의원이 16일 중앙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한 인터뷰에서 “저는 어제 중앙위원회 현장에서 패권화된 세력의 집단적 광기를 보았다”라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조경태 의원은 “당에 대한 단순한 의견표출 조차 입막음하려 한다는 것은 반민주적이고 폐쇄적인 당의 분위기를 여실히 드러내는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적 논의를 하기 위해 공개토론을 제안한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은 왜 윤리심판원회의에 회부시키지 않느냐고 반문하였다. 

또한 “자신이 중앙위원회 회의장에서 공개토론을 하자는 얘기를 하자마자 많은 중앙위원들이 고성과 욕설을 하였다. 오히려 이러한 행위가 당 윤리심판원회의에 회부되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병욱 윤리심판원장은 가톨릭대 교수로 표면적으로는 외부인사이지만, 문재인 당대표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져 있다. 당 윤리심판원장은 당과 당원의 윤리기강을 공정하게 바로잡기 위한 자리인데 그러한 측면에서는 결코 공정하게 운영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조경태 의원은 '문재인 안병욱' 이라는 단어로 뉴스 검색을 해보면, 안병욱 교수가 문재인 당대표의 측근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라고 밝히며 자신에 대한 표적 조사에 단호하게 맞설것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의원이 밝힌 문재인 당대표-안병욱 교수의 인연은 다음과 같다.

1) 대선후보-당 비례대표 공심위원장의 관계

2) 노무현재단 설립 초기 당시 이사회 이사와 노무현재단 운영위원 관계

3)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노무현 작은 비석건립위원회 업적자문분야 위원으로 함께 활동

4) 대선후보- 문재인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모임인 '국민연대' 자문위원의 관계

5) 2014년 '울릉도 간첩단사건' 연극에 카메오로 동반 출연 

이처럼 안병욱 윤리심판원장과 문재인 당대표 두 사람의 인연은 깊다. 

2개월 전 당 윤리심판회의에 300명 이상의 부산지역 당원들이 문재인 당대표를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였으나 바로 기각되었고, 며칠 후 203명의 전북 군산지역 당원들이 문재인 대표를 제소하였으나 또 다시 바로 기각되었다. 

당대표 또한 당원의 한사람인데 윤리심판회의에서 공평한 잣대로 제소 건에 대해 다루지 않는 점에 대해 유감이라고 조경태 의원은 말했다.

다음은 안병욱 윤리심판원장이 조경태 의원에게 보낸 질문지 내용 

1) 언론 인터뷰에서 귀 의원은 “저는 어제 중앙위원회 현장에서 패권화 세력‘의 ’집단적 광기‘를 보았다’고 말씀하셨다고 적시되어 있는데, 발언을 한 것이 사실인지 답해주시기 바랍니다. 

2) 만약 귀 의원의 발언이 잘못 보도된 것이라면, 해당 언론사에 정정보도를 청구해서 바로잡으실 계획이 있는지 답해주시기 바랍니다. 

3) 만약 사실이라면, ‘집단적 광기’로 언급한 배경과 취지를 답해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질문지를 조경태의원에게 보내왔다고 밝혔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