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수자원공사 음식점 회의경비 9억 9천여만 원

음식점에서 회의경비 9억9천여만원 결제,

작년 한해 5320회, 1년동안 하루에 14.6회 회의한 꼴

[대전=세종인뉴스] 차수현기자=천정배 국회의원(광주 서구을, 무소속)은 수자원공사의 방만경영이 여전하다고 질타하였다.

수자원공사가 작년 한해 동안 사용한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살펴보면 간담회 명목으로 2천만원, 여가선용비 3천8백여만원, 그리고 각 종 행사경비로 3억 5천여 만원을 집행 했다고 되어 있다. 그중 특이할 만한 점은 회의경비 명목으로 5320회, 9억9천여만원을 집행 한 점이다.

천정배 의원은 “회의를 한 횟수가 실제라면 1년 동안 하루에 14.6차례나 회의를 연 것이라며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횟수이며, 회의장소도 전부 음식점인 것으로 나타나 부적절하게 집행한 것은 아닌지 의혹이 든다.”며 수자원공사에 해명을 촉구하였다.

한편 천의원은 수자원공사의 이러한 방만경영에 대해, “부채를 국민세금으로 갚아달라고 하면서도, 반성과 책임 있는 모습이 실종되어 있다.” 며, “최소한 국민 앞에 사과하고 책임 있는 조치가 선행되어야 할 것.” 이라고 주장하였다.

   
▲ 수자원공사에 대한 국감에서 수자원공사의 방만경영에 대한 질타를 하고 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