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중요
정부세종청사 고속·시외버스 정류장 착공…이용객 편의 확대

광장·매점·화장실 등 편의시설 조성...8월 중 개장

[세종=한국인터넷기자클럽]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앞으로 정부세종청사 방문객이나 주민들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속버스를 이용하기가 더욱 편리해진다.

   
▲ 정부세종청사 고속·시외버스 정류장 조감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이하 세종시)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 이하 행복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특별본부(본부장 홍성덕)와 공동으로 정부세종청사 고속·시외버스 정류장 이용승객의 편의제공 및 휴식 공간 마련을 위해 정류장을 착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광장조성 및 정류장 이전·건립은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협업해 추진하는 것으로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현재 정류장 이용객은 지난해 말 기준 월 평균 2만 2000명으로 지난해 10월부터는 세종시 대평동 세종고속·시외터미널보다 이용객은 많지만 대기 공간이 부족하고 화장실 사용이 어려웠다.

   
▲ 정부세종청사 고속·시외버스 정류장 건립 위치

정류장은 현재 정부세종청사 안내실 앞 위치에서 남서쪽(9동 국가보훈처 방향)으로 약 100미터 이동한 세종시 어진동 561번지에 건립하게 되며, 8월 중 개장할 계획이다.

정류장이 들어설 광장은 행복청과 세종시, LH가 상업용지를 분할해 대지면적 815㎡ 규모로 정류장 및 광장을 조성(광장조성비 3억 원, 건축비 2억 5000만 원)하는 등 충분한 휴식 대기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정류장은 연면적 98.28㎡ 규모로 대합실과 매점, 화장실, 수유실 등을 포함해 건립할 예정이며, 노약자와 장애인(단차해소 등 무장애시설 설치) 및 여성을 배려해 평면을 구성했다.

문성요 세종시 건설도시국장은 "정류장 이전·건립은 행복도시 세종의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는 물론 이용승객의 편의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주민이 필요로 하는 편의시설 확충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설 연휴 앞두고‘폭죽 꽃’인기
[포토] 세종시 제공 북극한파 속의  명소 설경
비암사 극락보전, 세종시 최초 국가지정 건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