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헤드라인
무소불위 정치검찰 영향력 연결고리 끊어내겠다검찰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검찰청법 개정 한다

박주민, “검찰과 정부기관 사이의 부당한 연결고리 끊어내겠다”

법무부의 탈검찰화, 검찰의 독립성 강화를 위한 검찰청법 개정안 발의

   
▲ 검찰이 정치검찰, 제 식구 감싸기라는 오명을 벗고 국민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 하도록 하기위해 검찰청법 개정 법률안을 냈다. (사진은 대전지방검찰청=세종인뉴스)

[국회=한국인터넷기자클럽] 세종인뉴스 이용민 기자= 검찰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정부기관이 검찰 수사에 부당하게 간섭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서울 은평갑) 의원은, 법무부장관이 임명하는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의 비중을 줄이고, 검사의 청와대 파견 및 청와대 출신 검사의 임용을 제한하며, 법무부 직원의 검사직 겸임을 금지하는 내용의 ‘검찰청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0일 밝혔다.

개정안은, 검찰의 독립성 및 공정성 제고를 위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 가운데 1명을 국회 소관 상임위가 추천하고, 위원장은 호선’하도록 한다.

현행법은 추천위를 법무부에 두고 장관이 위원과 위원장을 임명하도록 하고 있어, 9명 가운데 과반수인 5명이 장관의 의중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구조다.

또한 개정안은, 검사의 파견 가능 기관을 ‘범죄수사와 직접 관련된 정부기관’으로 한정하고, 청와대 퇴직 후 3년이 지나지 않은 사람의 검사 임용을 금지하며, 법무부 직원이 검사나 검찰청 직위를 겸하지 못하도록 한다.

현행법도 검사의 청와대 파견 및 직위 겸임을 금하고는 있지만, 청와대는 검찰 출신 인사들을 민정수석실에 두고, 검찰은 청와대 출신 검사들을 주요 요직에 재임용하는 등 탈법적 인사관행이 공공연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검찰과 정부기관이 적절한 견제와 균형을 유지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박 의원은 개정안 발의 목적에 대해 “검찰을 감독해야 할 법무부가 주요 요직에 검사를 임명하고, 검찰총장후보추천위에도 개입하고 있다”며 “검찰이 정치검찰, 제 식구 감싸기라는 오명을 벗고 국민의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려면, 법무부와 청와대 눈치를 살피지 않고 제대로 된 수사를 펼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한민국 검찰은 기소권을 독점하고 있어 ‘무소불위 권력’을 행사 하고 있다는 국민적 비판이 많으며, 특정 사건수사 등에 대해 그동안 ‘정치검찰’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검·경의 수사권 독립문제가 대두될 때 마다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개정안의 공동발의자로 고용진, 기동민, 김상희, 김영호, 김종민, 김철민, 문미옥, 민병두, 박경미, 박남춘, 박찬대, 설훈, 송영길, 송옥주, 신경민, 신창현, 우원식, 유승희, 이훈, 정재호, 제윤경, 조승래, 황희 의원 등 23명이 참여했다.

이용민 기자  yongplanner@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