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해병대 제2사단 청룡부대 해병이 된 하버드 수재SAT에서 만점을 받은 하버드생이 ‘귀신잡는’ 해병이 됐다

SAT 만점 美 하버드대 유학생, 해병대 자원 입대

해병대2사단 청룡부대 배치 받은 홍찬의 해병

‘SAT만점’의 미국 하버드대학 유학생 출신의 홍찬의 이병이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2017년 마지막 해병대 신병 수료식’을 마친 후 경례하고 있다.[사진제공=해병대 사령부]

[세종인뉴스 김부유 기자] 미국 대입 자격시험인 SAT에서 만점을 받은 하버드생이 ‘귀신잡는’ 해병이 됐다. 해병대는 3일 홍찬의(21·병 1227기) 이병이 해병대 신병교육을 모두 마치고 정식 해병대원이 됐다고 밝혔다.

신병 수료식은 11월30일 경북 포항의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열렸다. 홍 해병은 미국의 대학입학 자격시험인 SAT에서 만점을 받은 수재로 2015년 하버드대 컴퓨터 공학과에 입학해 수학 중이다.

홍 해병은 2학년 재학 중이던 올 8월 귀국해 면접 선발을 통해 10월16일 해병대에 입대했다.

그는 초등학교 시절인 지난 2008년 유학길에 올라 캐나다와 미국에서 중·고등학교를 나온 후 미국 대학입학 자격시험 ‘SAT’에서 만점인 2,400점을 딴 수재로, 2015년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했다.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공부하던 홍찬의는 지난 8월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자 귀국해 해병대에 자원했다.

홍 해병의 해병대 입대가 순탄했던 건 아니다. 부모의 반대에 부딪혔다. 대부분의 부모가 그런것처럼 홍 해병의 부모 역시 아들이 위험하고 힘든 해병대 입대 대신 다른 유학생들처럼 어학병이나 대체복무를 원했던 것이다.

그러나 홍 이병은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전에서 해병대원들이 목숨을 걸고 싸우는 모습을 보고 해병대 지원을 꿈꿨다고 한다.

 홍 이병은 해병대가 위험한 일이 아니라 나를 더 강하게 성장시킬 기회라고 설득해 부모의 동의를 받았다.

홍찬의 이병이 지난 11월 30일 해병대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파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해병대 사령부]

이후 체력단련 등의 준비를 철저히 한 끝에 해병대에 지원해 단번에 합격한 홍찬의 이병은 지난 30일 수료식을 마친 뒤 “꿈을 향한 첫 도전 목표였던 하버드 입학에 이어 두번째 도전을 해병대에서 한다.

홍 해병은 수료식에저, "나에게 해병대의 가치는 하버드 이상"이라고 말했다고 해병대가 전했다.

홍 이병은 수료식 뒤 4주간 병과별 교육을 받은 뒤 경기도 김포 해병대 2사단에서 정보통신병 임무를 할 예정이다.

해병대의 신화가 살아있는 부대 청룡부대에서 그는 새로운 인생의 도전을 선택하고 조국의 방패로서 대한민국의 아들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김부유 기자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부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행정수도 염원을 담아서
[포토]한반도를 품은 강원도의 힘
[포토] 과속운전 금물, 커브길에 누운 차량
[포토] 사진으로 보는 정선5일장
청소년 보호 및 젠더폭력 예방 민·관·경 야간순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