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미래전쟁을 선도하는 드론봇 세종에서 만나다

미래전쟁을 선도하는 드론봇 세종에서 만나다

[세종인뉴스 서동명 기자] 3일(화)부터 5일(목)까지 육군 미래전(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드론봇 전투발전 콘퍼런스'가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콘퍼런스는 바른미래당 세종시당 위원장 김중로 의원(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이 지원하고 육군교육사령부가 주관하는 것으로 정부 기관 및 軍∙民∙産∙學∙硏 28개 기관, 2500여 명이 참석하여 미래전(戰)을 대비하여 드론봇 전투체계의 비전과 활용 방안을 종합적이며 심도 있게 다루는 콘퍼런스로 진행된다.

김중로 국회의원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이자 최우수연구단체인 미래안보포럼의 대표 의원 김중로 의원은 축사를 통해 “육군의 미래를 준비하는 첫걸음을 국토균형발전의 시발점인 세종시에서 개최하는 것에 큰 의의를 두고 노력해왔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또한 “이번 콘퍼런스는 미래 전투체계에 대한 혁신적인 발전을 확인하며 대한민국 육군이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 전장을 선도하는 초석이 될 것”을 확신 한다며, “드론봇 기술 적용에 따라 저출산과 국방개혁으로 인한 전력 공백 문제를 일부 해결할 수 있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드론봇 전투체계는 전장의 판도를 일거에 바꿀 수 있는 첨단 비대칭 전력으로서 육군의 미래이자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드론봇 전투단을 구축하게 되면 최소전투, 최소희생으로 아군의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고 복무기간 단축에 따른 전력저하 우려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 1일 차에는 ‘육군 드론봇 전투체계 비전과 운용개념, 발전계획’ 주제로 항공우주연구원 국방기술품질원, 방사청, 교육사령부, 서울미디어대학교, 등이 논의에 참여한다.

2일 차에는 ‘드론봇 전투체계의 전술적 제한사항 및 극복대책 방안’을 주제로 국토교통부 UTM사업단, 육군사관학교 교수부, 충남대 위성항법센터 등이 참여하여 의견을 제시한다. 마지막 3일 차 일정은 ‘드론 분야 신기술 및 첨단 상용기술의 군사적 활용방안’에 대해 한국로봇산업협회, 대한항공, KIST 등의 발제로 이루어진다. 최종적으로 교육 사령부는 3일간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집단지성의 결과물을 종합 발표할 계획이다.

콘퍼런스 기간 중 실내 기획전시장에서 150여 점의 첨단 장비 전시 및 시연 등이 있으며 야외 활동으로는 3일 13:00-14:30 세종호수공원에서 진행될 드론 ‘군집비행’, ‘편대비행’, ‘전술 비행’과 제2주차장 일대에서 ‘기동 로봇시연’과 ‘협동 로봇’, ‘경전투용 다중로봇’, ‘초소형 무인기’ 시연 등 시민들의 다채로운 참여 또한 준비되어 있다.

다음 하반기 콘퍼런스는 김중로 바른미래당 세종시당 위원장 주관으로 국회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서동명 기자  hongmin1208@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