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진드기 감염병 청양서 첫 사망자

세종시, 진드기 감염병 예방 홍보
청양서 첫 사망자… 야외활동 후 2주내 고열ㆍ소화기증상 시 진료 필수

[세종인뉴스 서정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는 최근 청양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SFTS 예방수칙 홍보에 나섰다.

SFTS는 4~11월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38~40℃의 고열이나, 구토ㆍ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병이다.

작은소피참진드기암컷, 수컷, 약충, 유충 순서(눈금한칸: 1mm)

2013년부터 전국적으로 607명 환자가 발생했고, 이중 사망자는 127명에 달한다. 세종시는 2014년 1명, 2016년 1명 발생신고가 접수됐으나 사망자는 없었다.

SFTS는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농작업·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야외작업 시에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해 입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하며, 작업이 끝난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해야 하는 등 예방수칙을 꼭 지켜야 한다.

시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의료인들은 4~11월 SFTS 의심 환자에게 야외활동 여부를 확인, SFTS 진단을 신속히 실시하고, 특히 심폐소생술이나 기도삽관술이 필요한 중증환자 시술 시에 2차 감염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충청남도 청양군에 거주하는 A씨(여자, 만 62세)는 4월 13일 발열 및 설사 증상으로 4월 15일 병원 응급실에서 대증치료를 받던 중,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16일 대학병원으로 전원 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았으나 4월 20일 21시경 사망(패혈증 쇼크, 간기능 상승, 백혈구 감소, 혈소판 감소)했다.

<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 및 주의사항 >
○ 작업 및 야외활동 전
 - 작업복과 일상복은 구분하여 입기
 - 작업 시에는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 진드기기피제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음

머리에 붙어 흡혈하고 있는 작은소피참진드기

 ○ 작업 및 야외(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등)활동 시
 -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 작업 및 야외활동 후
 -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기
 -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바로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 방문
 - 2주 이내에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 있을 경우 진료받기

서정분 기자  jbseoch@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