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자 채용비리 증거인멸 시도종촌종합복지센터 측근 채용비리 수사 지연 이유는?

이춘희 세종시장 채용비리 증거인멸 시도 경찰 조사 방침

자료사진 :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인사적폐 척결을 정부의 핵심 정책으로 삼고 있지만 같은 당 소속의 세종시장의 채용비리 혐의는 모르쇠로 일관 하고 있어 이중적 행태라는 여론이다

[세종인뉴스 서동명 기자] 세종특별자치시 이춘희 세종시장이 종촌종합복지관 채용 당사자에게 직접 전화해 사건 무마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비서실 공무원들이 시장 관여 사실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에 대해 세종경찰이 조사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뉴스세종에 따르면,  종촌종합복지센터 채용비리와 관련한 경찰 관련자는 17일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이춘희 세종시장의 업무방해 및 수뢰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 비서실 공무원들이 관여된 종촌종합복지관 채용비리 사건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서도 참고인 소환 등을 통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혀 빠르면 이달 중 이 부분에 대한 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시장 비서실 간부 공무원들은 지난 달 종촌종합복지관 채용 당사자를 여러 차례 만나 이 시장이 종촌종합복지관 채용에 직접 관여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해 달라는 취지로 말한 데 이어 변호사 면담까지 주선한 것으로 확인돼 증거인멸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이번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31일 이전 종촌종합복지관 채용비리, 이 시장 부인의 상가 매입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져 당초 예상과는 달리 이 시장과 시장 부인 소환 조사는 선거일 이후로 늦춰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점쳐진다.

경찰은 지난 주 까지 종촌종합복지센터 전 센터장과,후원사찰 주지 스님, 이 시장 부인이 분양받은 상가 시행사 대표, 상가 시행사 대표 부인으로 세종시로부터 3000만원대 대여료를 받고 미술품을 대여한 갤러리 대표 등을 불러 조사를 마친데 이어 이번 주 세종시 복지 담당 간부 공무원, 종촌종합복지관 채용 당사자 등에 대한 조사를 완료해 사건의 실체를 상당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춘희 시장은 지난 2014년 시장에 당선된 이후 자신과 함께 근무하던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당직자 대부분을 비서실장(4급 서기관급) 5급 사무관을 비롯 운전기사는 6급 주무관으로 임명하는 등 세종시장 당선과 함께 만든 세종시 공공기관에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일하던 당원들을 임명해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한편 세종경찰서는 이번 사건에 대해 미온적인 수사로 일관한다는 비판속에 정부여당 시장 후보에 대해 감히 수사를 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바른미래당 세종특별자치시당 등 야당에서는 세종경찰의 수사에 대해 불신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서동명 기자  hongmin1208@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한솔 2018-05-20 15:46:58

    유권자님/
    자유한국당은 무엇하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삭제

    • 유권자 2018-05-20 15:41:15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이러한 사건이 타 지역에서 일어났다 하자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상상해봅시다
      이런 빙신같은 세종시민이 아닌가요?   삭제

      포토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행정수도 염원을 담아서
      [포토]한반도를 품은 강원도의 힘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