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세종시,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

12월까지, 동물병원 16개소,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장착

[세종인뉴스 서정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올해 12월까지‘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고양이 동물등록 사진(사진제공=세종시청)

고양이는 현재 의무적인 동물동록 대상이 아니나, 반려동물로 키우는 시민들이 해마다 늘어나 유기․유실되는 고양이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범사업으로 고양이 등록제를 시행, 소유자의 관리를 지원하기로 했다.

고양이 소유주의 주민등록지가 세종시인 경우에 등록 가능하고, 고양이의 행동특성상 내장형 마이크로칩으로만 등록할 수 있다.

세종시 관내 동물병원 16개소를 방문해 수수료 1만원과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비용을 납부하면 등록 가능하다.

동물등록제는 반려동물과 소유자 정보를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입력해, 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소유자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제도다. 2008년부터 시범 추진되었으며 2014년 1월1일부터 의무화됐다.

시 관계자는 “현대인의 바쁜 생활방식에 따라 사양관리가 수월한 독립적 성격의 반려고양이를 키우는 시민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고양이 동물등록에 많은 시민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정분 기자  jbseoch@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행정수도 염원을 담아서
[포토]한반도를 품은 강원도의 힘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