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BRT를 우리말로 바꾼다면 어떤 게 좋을까요?

세종 청소년 우리말가꿈이, 이춘희 시장 만나 우리말 순화 제안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 청소년들이 대중교통시스템인 BRT를 우리말로 순화하자는 활동을 벌여 실제 실행여부가 주목된다.

세종 청소년 우리말가꿈이(모둠장 양동준)는 지난달 31일 이춘희 시장을 만나 BRT 순화어 설문조사 결과를 전달했다.

세종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 결과 BRT를 ‘(세종)급행버스’로 바꾸자는 의견이 32건으로 가장 많았고 ‘빠른버스(빠르미)’가 27건, ‘땅위지하철(지상철)’이 13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춘희 시장은 “BRT는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는 세종시의 대중교통시스템인데 적절한 우리말 이름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어려운 외래어를 우리말로 풀어내려는 청소년의 순수한 도전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다만 급행버스 혹은 빠른 버스와는 개념이 좀 달라 오해의 소지가 있다. BRT의 특징을 잘 드러낼 수 있는 더 좋은 우리말을 찾아낸다면 언제든 바꿀 것”이라며 더 많은 고민을 당부했다.

우리말가꿈이는 향후 청소년들의 의견을 모아 다양한 BRT 순화어를 발굴해 의견을 제시하기로 했다.

양동준 우리말가꿈이 모둠장은 “BRT를 우리말로 순화하기 위한 설문조사에 이춘희 시장님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철저히 고민해 순화어를 제안하겠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 청소년 우리말가꿈이는 우리말과 글을 사랑하고 한글에 대한 열정이 있는 청소년들의 모임으로, 올해까지 4기에 걸쳐 동아리를 알리는 길거리홍보(16회), 한글날 행사(3회), 청소년언어실태조사(3회), BRT순화어조사(6회) 등 주로 청소년 언어를 순화하고 공공언어를 개선하는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