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교육 중요
세종시교육청,꽃피는 봄날, DMZ로 소풍가자

꽃피는 봄날, DMZ로 소풍가자

세종시교육청,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 현장체험연수

세종시교육청은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의 일정으로 철원 DMZ 생태평화공원과 소이산 생태숲길에서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 현장체험연수」를 운영했다.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교육청)은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의 일정으로 철원 DMZ(비무장지대, demilitarized zone)생태평화공원과 소이산 생태숲길에서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 현장체험연수」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 30명이 참여했으며 ‘꽃피는 봄날, DMZ로 소풍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에 담겨있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교육적 차원에서 실천하고, 학교에서 학생참여 체험중심 평화통일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현장에서 평화통일교육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원할 현장지원단의 이해 증진과 공감대 확산을 위해서 추진됐다.

연수는 ▲철원 DMZ생태평화공원 현장체험 ▲소이산 생태숲길 체험 ▲평화통일교육 우수사례 발표 ▲학교급별 활성화 방안 토론회 등으로 구성됐다.

현장체험이 실시된 ‘철원 DMZ생태평화공원’은 환경부·국방부(육군 제3사단)와 철원군이 공동협약을 맺고 전쟁, 평화, 생태가 공존하는 DMZ의 상징적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하기 위해 조성된 곳으로, 이번에 현장지원단이 방문한 용양보 코스는 6.25전쟁 때 피의능선 전투 등 치열한 격전지의 한가운데에 위치한 곳으로, 현재는 암정교와 금강산 전철의 도로원표에서 슬픈 전쟁의 흔적을 느낄 수 있으며, DMZ 통제구역 내에 위치하여 국내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아름다운 호수형 습지의 자연환경과 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27일엔 4·27판문점 선언을 기념하며 남북이 하나되는 그 날을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이 모여 중립수역인 강화에서 DMZ 고성까지 평화누리길 500km를 손에 손을 잡아 잇는 ‘평화 인간띠 운동’에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도 참여하여 그 의미를 함께 했다.

세종시교육청은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의 일정으로 철원 DMZ 생태평화공원과 소이산 생태숲길에서 「평화통일교육 현장지원단 현장체험연수」를 운영했다.

김영은(양지고) 교사는 “한반도 평화통일시대의 주인공이 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참여와 체험중심 생태평화통일교육을 어떻게 활성화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토론하는 자리가 됐다”며, “아울러, 4·27의 의미를 가슴에 새기며 평화통일에 대한 뜨거운 염원을 함께 나누고 가슴에 새겼다는 점에서 그 어떤 연수보다 특별하고 가슴 뛰었던 연수가 됐다”고 말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주차장에서 맺은 사회복지 증진 발전 협약식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