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교통공사 2년만에 누적 버스 이용객 1,000만명 돌파

세종시민 한사람이 31회 교통공사 버스 이용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도시교통공사(사장 고칠진)는 지난 2017년 2월 17일 버스운송사업을 시작한 이래 4월말로 누적 이용객이 1,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세종시민 한 사람이 지난 2년간 교통공사버스를 31회 이용했다는 것이다. 출범당시 월 15만 명에서 현재는 5배 늘어난 월 75만 명이 교통공사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사에 따르면 이처럼 승객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하여 제공한 것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밝혔다.

교통공사는 그동안 대중교통중심도시에 걸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나라 최초로 시민 자원봉사자들로 구성(124명)된 「버스타고 서비스평가단」을 운영하여 시민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유지하고 서비스 결과를 보수와 연계하여 지급하는 한편, 본인이 제공한 서비스는 본인이 책임진다는 회사 방침에 따라 승무사원별 서비스실명제판을 버스에 부착하는 서비스 책임제를 도입하였고 교통약자인 노약자, 임산부 그리고 예비엄마를 위한 안심벨을 모든 버스에 설치하여 교통약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에게 이용하게 하고 있을 뿐 아니라,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들의 버스 이용을 보다 편리하게 하기 위하여 초저상버스 41대를 도입하여 운행 중에 있으며 78대의 버스에 무선통신망인 와이파이를 설치하여 이용자들에게 무료로 인터넷 서비스를 받도록 했으며 연말까지 전 차량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교통공사측은 버스 전문 승무사원 양성을 통한 양질의 승무사원을 확보하기 위하여 교통사관학교를 개설 운영하여 71명을 배출하였고 그 중 성적 우수자 51명을 엄선하여 교통공사 직원으로 채용하여 서비스를 한 단계 높이는 한편 시민 자원봉사자들로 구성(60명)된 승하차 도우미제도를 도입하여 장날에 농촌지역에 거주하시는 어르신들의 버스이용편의를 높였으며  대중교통전문가인 공사의 CEO역할도 큰 몫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교통공사는 지난 4월 13일 출범 2주년을 맞이하면서 현재는 운행노선이 50개에 달하고 버스도 157대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초의 대중교통중심의 공기업이자 완전공영제를 실시한 대중교통전문기관으로 우뚝 자리 잡았다.

교통공사는 앞으로 증가하는 교통수요에 대비하여 대중교통중심도시에 맞는 친환경대용량전기 굴절버스를 도입해 BRT중심의 대중교통체계를 고도화하고 수요응답형 교통체계(DRT)를 도입하여 교통불편 사각지역을 없애는 한편, 충청권 광역교통상생발전 협의회를 통하여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며 친절한 광역교체계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고칠진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은“출범 2년 동안 대중교통중심도시에 맞는 교통체계를 마련하는데 노력 해왔다”면서“앞으로는 대중교통전문 공기업으로서 공공성을 강화하고 시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하여 친절하고 안전하며 즐거운 대중교통문화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