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오월의 기고] 장 미

[오월의 기고]

장  미

홍종승

이 맑은 오월

내 마음

타오르는것은

당신의 뜨거운 입김 때문일까

당신의

붉은 눈망울 때문일까

젊은날

끓어오르던 내 피도

당신 앞에선 어쩔수 없다

그저 바라보며

사랑할수 밖에는

시인 홍종승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홍종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동영상]버디펫,신제품 켓시피 첫 공개 성공적 펀딩 종료
[동영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 재택근무 기업 지원
[동영상]블록버스터급 오픈 월드 RPG 게임 ‘Kenshi’, 28일 한국어 버전 출시
[동영상]21대 총선 유권자 표심은 세대 교체로 정치혁신해야
[포토] 무등산 증심사 가는 길
연세초 한빛도서관 개관식에 캘리그라피 작품 기증 미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