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오월의 기고] 장 미

[오월의 기고]

장  미

홍종승

이 맑은 오월

내 마음

타오르는것은

당신의 뜨거운 입김 때문일까

당신의

붉은 눈망울 때문일까

젊은날

끓어오르던 내 피도

당신 앞에선 어쩔수 없다

그저 바라보며

사랑할수 밖에는

시인 홍종승  rokmc482@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홍종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