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세종시 금남면 일원 토지거래 허가구역 재지정

금남면 일원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재지정

31일부터 1년간 금남면 일원 19개리 38.32㎢ 재지정·공고

[세종인뉴스 이강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금남면 일원 19개리 38.32㎢가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재지정 됐다.

시는 국토교통부가 세종·대전 광역권 허가구역 지정기간이 30일로 만료됨에 따라 기존 세종시 금남면 일원(38.32㎢)과 대전시 유성구 일원(7.12㎢)을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재지정·공고했다고 밝혔다.

최근 세종시 일부 지역에 주택조합을 빙자한 아파트 단지 건설 등에 대해 시민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금남면 지역에 대한 토지거래 허가구역이 재지정 되었다.

이번 대상 지역은 세종시 행복도시 및 대전시 첨단국방산업단지 추진 등 각종 개발사업에 따른 주변지역의 부동산 투기를 사전에 방지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2001년부터 국토부가 지정해왔다.

이번 재지정으로 올 5월 31일부터 내년 5월 30일까지 1년간 허가구역 내 토지를 거래할 경우 세종특별자치시장의 허가(녹지지역 100㎡ 초과)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만약 허가를 받지 아니하고 토지취득 계약을 체결하면 벌금이 부과되며, 또한 일정기간 동안 허가받은 목적대로 이용하지 않으면 이행명령 및 이행강제금 등이 부과된다.

해당지역 토지정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나 토지이용규제정보서비스(luris.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홍기 토지정보과장은 “이번 토지거래 허가구역 재지정을 통해 3·4생활권 개발영향 등 주변지역 내 투기성 거래를 사전에 차단하고 급격한 지가상승을 억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토지거래 모니터링으로 토지의 투기적 거래를 차단하는 등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금남면 일원 재지정으로 세종시 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은 국가산단 예정지인 연서면 와촌리 등 4개리(3.66㎢), 연기면 연기리 등 2개리(0.77㎢)를 포함해 총 42.71㎢다.

이강현 기자  blackwolflkh@gmail.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동영상뉴스]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
[동영상 뉴스] 행복도시, 광역BRT 노선 계획, 광역도로 3개노선 개통
[동영상] 백제문화제 격년제 결정, 공주시의회 반발 심화
[포토]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에 텅빈 한국경제
[포토] 행복청 코로나19 대응 현장 방문 점검
[동영상] 백제문화제 격년제 개최 공주시민 반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