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의회 박성수 의원,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조례제정 필요성 제기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지급 조례 제정 필요”

보건복지국 소관 3일차 행감에서 자녀 보육 보장 근무 환경 강조

제56회 1차 정례회 제3차 행정복지위원회에서 발언하는 박성수 시의원(사진제공=세종시의회)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출산장려금 지급 정책을 통해 출산율의 뚜렷한 개선 효과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세종시에 안정적인 보육 환경을 보장하는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지급 조례’제정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행정복지위원회 소속 박성수 의원은 보건복지국 소관 3일차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자체 별로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효과는 아직까지 의문점으로 남아 있다”며 “이보다는 자녀 보육을 보장하는 직장 문화와 노동 환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성수 의원은 출산율 반등에 성공한 독일의 사례를 언급했다. 박 의원은 “독일의 합계 출산율은 2006년 1.3명에서 2016년 1.6명으로 증가했다”며 “이 때 아빠 육아 휴직 비율이 2007년 이전 3.5%에서 2014년 34%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때문에 아빠 육아휴직 장려는 독일 출산율 반등에 주요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다.

박 의원은 서울 서초구의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 지급 조례’ 제정을 근거로 “세종시에서도 해당 조례 제정을 검토해야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현재 서초구에서는 해당 조례에 따라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1년 간 매월 30만원씩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어 박 의원은 “시 소속 공무원부터 아빠 육아휴직을 장려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현재 육아휴직 중인 세종시 공무원 92명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4.5배 이상 높은 데 따른 것이다.

“출산율 감소세에서 벗어나 전환점을 마련하려면 일‧가정 양립과 공공보육정책이 중요하다”는 박 의원의 발언대로 세종시 출산장려 정책 분야에 새로운 대안이 마련될지 주목된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가을
행복한 경찰관들의 승진 임용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