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수연의 명상일기 절망에 빠진 영혼에게

수연의 명상일기

절망에 빠진 영혼에게

[세종인뉴스 칼럼니스트 수연] 삶 가운데 때론 속수무책으로 절망감이 몰아칠 때다 있다. 여기서 헤어나지 못하면 우리는 한 순간 죽음과 같은 깊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만다. 실존주의자 키에르케고르는 절망에는 두 가지 형태가 있다고 했다.

하나는 진정한 나 자신이 되고 싶으나 되지 못해 느끼는 절망이고, 또 하나는 지금의 내 모습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느끼는 절망이다. 전자가 더 나은 내가 되고 싶은 창조적 절망이라면, 후자는 혐오스러운 자신에서 벗어나려는 발버둥이기에 자살에 이를 수 있는 위험이 있는 파괴적 절망이다. 

키에르케고르는 인간이 절망을 느끼는 것은 비정상이 아니고 오히려 실존적인 고민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자기 자신을 제대로 아는 사람만이 자신을 되돌아보는 고통스러운 과정에서 절망도 할 줄 안다는 것이다.

키에르케고르는 이상이라는 나침판 없이 현재 시스템에 순응하면서 적당히 편안하게 살아가는 절망할 줄 모르는 속물을 비판한다. 속물은 그저 땅에 발을 내딛고 사는 데 만족할 뿐, ‘이상’이라는 별을 바라보지 못하기에 세상을 있는 그대로 따라가는 데만  급급할 뿐 자기 삶이나 시대의 경고를 인식하지 못하는 몰지각한 사람이다.

절망을 두려워하지 말 일이다. 적당한 절망은 때론 생활에 활기를 주고 삶을 깊게 하는 약이 될 수 있다. 일생 한 번도 절망해 본적이 없다면 그 인생은 얼마나 빈약한 인생일까.  때때로 삶에 절망하고 그 절망을 극복해본 사람만이 인생의 참묘미도 깨닫게 된다.(수연)

수연(水然) 칼럼니스트  root8959@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연(水然)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교육청, 기초학습 안전망 구축 계획 발표
[포토] 주차장에서 맺은 사회복지 증진 발전 협약식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