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 장군면‘파리떼’진정국면7~8일 3차 방역, 장마 대비 땅속 유충까지 박멸 진행

밤 농장 인근 3차례 집중방역ㆍ개체수 90%까지 줄어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장군면 산학리 소재 밤 농장에서 발생한 파리떼에 대한 집중적인 방역을 실시한 결과 개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는 일요일인 7일에도 모두 98명(전문 인력 및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 등 포함)의 인력과 11대의 소독기 및 분사기를 동원해 3차 방역을 실시했다.

세종시는 비가 내리기에 앞서(10-11일 강우 예상) 7-8일 이틀 동안 개체수 증가에 대비하여 땅속에 있는 유충까지 박멸하기 위해 주요 서식지를 굴착하고 집중 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9일에도 제4차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 2-4일 1차 방역, 5-6일 제2차 방역을 진행한 결과 개체수가 당초보다 80∼90%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인근 사찰 등 주민들은 “파리 숫자가 확연하게 줄어 다행이다”고 밝혔다.

김려수 자치분권과장은 “시민들의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의용소방대원과 자율방재단 등의 적극적인 협조가 방역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반 농가에서도 유사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불량 퇴비를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번 사태는 장군면 산학리에 위치한 밤 재배농장에서 음식물을 발효시킨 액비로 추정되는 물질을 대량 살포한 뒤 파리 떼가 급증해 인근지역에 피해가 발생했다.

세종시는 해당 농장의 토양 시료에 대해 전문 시험연구기관에 분석을 의뢰할 예정이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행복청 박무익 차장, 청주국제공항 도로현장
[포토]공무원노조 해직자 행안부 앞에서 절규어린 집회
[포토] 국방부 선정, 최극강 육군,해병대,공군 용사 위용
[포토] 행복도시 세종사진전 공모 수상작품
[포토] 2019년 제3차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
[포토] 세종시교육청, 기초학습 안전망 구축 계획 발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