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헤드라인
세종시청 공무원 골재채취 허가 빌미로 9억원 뜯어내세종시청 및 세종시의회 민원 요구 묵살 주장도 나와

세종시청 공무원의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의혹 발표한 정의당

뇌물수수 및 행정비위 폭로 기자회견

27일 오전 정의당 세종시당 창준위는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산림골재채취 인허가 관련 뇌물 수수등을 한전현직 공직자 및 민원을 묵살한 부분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했다.

[세종인뉴스 이강현 기자] 정의당 세종시당 창당 준비위원회(위원장 이혁재, 이하 정의당) 27일(화) 오전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4일(수) 정의당 세종시당 불공정거래·갑질신고센터를 통해 한림개발 한영수 대표의 민원이 접수되어 8월 14일, 16일, 20일, 24일 총 네 차례에 걸쳐 민원 청취와 사건 검증의 시간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정의당은 세종시당에 접수된 한영수 대표의 민원 요지는 다음과 같다고 밝혔다.

1. 세종시 전현직 공무원들은 한림개발의 골재채취 허가를 명목으로 뇌물을 요구하였고 내용은 다음과 같다.

직접적으로 뇌물을 수수한 전·현직 공무원은 전)산림공원과장 G씨와 전)서기관 K씨이다. 아울러 G씨의 측근인 민간인 H씨도 지속적으로 골재허가행위를 잘 이야기해주겠다며 뇌물을 수수하였다. 이들이 뇌물을 수수한 기간은 2008년 5월부터 2018년 2월까지이며 수뢰금액은 총 9억 원이다.

2. 한림개발측에서 뇌물공여를 중단하자 세종시청 공무원들은 정당한 골재채취 허가 연장과 채취장소 변경 신청에 대해 불허하였다.

2016년 6월 한림개발측은 토석채취허가에 대한 신청서류(A)와 함게 기허가지의 변경과 기간연장을 하는 신청서류(B)를 함께 제출하고자 하였으나 당시 세종시청 공무원들은 A서류만 산지심의위원회에 허가를 받으면 되고 B서류는 자신들이 승인해줄 것이라고 B서류의 제출을 막았다.

2017년 1월 B서류를 다시 제출하였으나 토지사용승낙서 문제로 접수를 받지 않았고, 한라엔컴은 2026년까지 토석채취 장소에 대한 토지사용계획을 승낙을 하였으나 2017년 4월 토지사용계획을 불허 통보하였고, 세종시는 이를 근거로 서류B에 대한 심의를 보류하였고 아직도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이며 아울러 위 토지사용승낙 문제를 이유로 2019년 5월 토석채취허가(A 서류)에 대해 취소통보를 하였다.

3. 민원인 한영수 대표는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뇌물수수 행위와 행정비위에 대해 세종시청의 각 기관에 민원을 제출하였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한림개발 한영수 대표는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산림공원과 공무원들의 뇌물수수와 행정비위를 바로잡아달라며 전, 현직 비서실장에게 각각 1회씩, 현직 비서관에 3회, 시청 규제개혁팀에 1회, 전)환경녹지국장에 2회, 그리고 세종시의회의 P의원에게 1회, 세종시청 감사위원회 민원접수 1회 등 세종시청 유관 공무원에게 총 10회에 걸쳐 민원을 제출하였으나 모두 묵살되었다.

이에 한영수 대표는 세종시청의 전직 공무원 G씨, K씨 그리고 이들과 결탁한 민간인 H씨를 뇌물수수혐의로 지난 5월과 8월에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정의당 세종시당은 다음과 같이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1. 한림개발의 정상적인 골재개발 허가신청을 반려하여 막대한 재산상의 손실을 입힌 담당공무원에 대해 직권남용으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다.

전직 산림공원과장 G씨는 이미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소되었으며, G씨는 불법적인 뇌물수수를 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부서 Y씨와 함께 정상적인 골재개발 허가신청을 막아 한림개발측에 막대한 피해를 준 직권남용(형법 123조 위반)혐의가 있어 K씨와 Y씨에 대해서는 대전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참고로 지난 9월 18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서는 A,B서류 신청시 마땅히 세종시가 사용승인을 내어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바 있다.

2. 골재채취 담당공무원의 뇌물수수를 비롯하여 골재채취 허가를 둘러싼 행정비위에 대해 세종시 각 기관에 제보하였으나, 어느 곳 하나 조사를 착수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한 직무유기(형법 122조 위반)혐의로 이에 대해서는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할 것이다. 한림개발에서는 지난 5월 24일 산지개발허가 불승인 건, 산지복구비 임의 증액 건 등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신청한바 있다.

3. 골재채취 연장승인 불허의 원인이 된 ‘토지사용승인’에 대해 법률구조공단, 국민권익위원회와 산림청의 해석이 다른 부분에 대해 법제처에 질의를 할 것이며, 행정절차 및 법률구조공단 질의회신 등을 토대로 명확한 법적 판단을 구하고자 한다.

4. 이외에도 한림개발과 골재공급계약을 맺고 토지사용승인을 내주었다가 돌연 입장을 바꿔 토지사용을 불허하며 불공정거래를 자행한 한라엔컴(현 성신양회 소유)에 대해서는 조사 중 이며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당의 대응계획을 발표하겠다. 고 밝혔다.

이강현 기자  blackwolflkh@gmail.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시민 2019-08-29 07:38:04

    아주 썩을대로 썩었구나.하긴 외각지역이다보니 관리가 않되는건지 않하는건지 전의면 새로생긴 아파트 주거지역에 횟집을보니 무허거 불법패널로 장사한는데도 단속도않하고 음식점 금연인데도 버젓이 담배피라고 일부러 만들었다고 홍보하는 업주보면 과히 대단하다는 생각이드더군//얼마나 큰 빽이버티기에 불법증축인데도 허가가나니말야,,   삭제

    • 지나가다 2019-08-27 22:15:07

      언론사도 개입된거 같던데요?   삭제

      포토
      [포토] 세종시교육청, 기초학습 안전망 구축 계획 발표
      [포토] 주차장에서 맺은 사회복지 증진 발전 협약식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