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복지재단, 긴급구호 파랑새기금 운영

긴급구호‘파랑새기금’9월부터 본격 시행

시비 10억 원 투입…지원 대상 중위소득 100% 이하로 확대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시민의 삶을 위협하는 각종 긴급한 위기상황 발생 시 기존의 공적제도로 구제가 어려운 복지사각지대의 생계안정을 위해 ‘파랑새기금’ 사업을 9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파랑새기금은 시정3기 공약사항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10억 원의 시비를 투입해 세종시복지재단 내에 설치·운영된다.

재단은 그동안 파랑새기금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설명회, 설문조사 등 시민 의견을 수렴해 사업계획에 반영함으로써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제도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파랑새기금 지원대상은 주소득자의 사망, 실직, 화재, 질병 등으로 생계에 곤란을 겪는 시민 중 중위소득 100%이하, 일반재산이 1억 5,000만 원 이하이고 금융재산 700만 원 이하인 세대다.

보건복지부의 긴급지원 사업이 중위소득 75%이하를 대상으로 하는데 비해 지원대상의 범위가 넓다.

또, 긴급구호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선정기준을 초과하더라도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파랑새기금운용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 금액은 가구당 생계비 최대 100만 원, 의료비 및 주거비는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어 긴급한 위기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랑새기금 신청은 가까운 읍면동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되며, 최종 대상자는 파랑새기금운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회산 복지정책과장은 “파랑새기금은 위기상황에 처한 시민이 위기 전 삶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데 취지가 있다”며 “앞으로 파랑새기금의 다각적인 홍보 및 활용방안을 마련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교육청, 기초학습 안전망 구축 계획 발표
[포토] 주차장에서 맺은 사회복지 증진 발전 협약식
[포토] 할미꽃을 아시나요
바르게살기운동 세종시협의회 새해 활동 다짐
[포토]적십자 사랑담은 김장김치 준비 끝
[포토] 대선공약 이행촉구 요구하는 공무원노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