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외교부 개방형직위 민간전문가 임용 실적 18% 불과

박주선 의원, “외교부 개방형직위 민간전문가 임용 18%에 불과해”

최근 5년간 개방형직위에 임명한 44명 중 33명(75%)은 외교부 공무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광주 동구,남구을) 사진=세종인뉴스 자료사진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최근 5년간 외교부 개방형직위에 임용된 44명의 인원들 중 민간전문가는 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박주선 국회의원(광주 동구·남구을)이 공개한 ‘개방형직위 공무원 임용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임용된 개방형 인재 44명명 중 8명만이(82%) 민간전문가인 반면, 외교부 공무원은 33명(7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무공무원법 제13조의3(개방형직위)에 따르면, 외교부장관은 전문성이 요구되거나 외교 업무의 효율적 수행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곳에는 공직 내부 또는 외부에서 적격자를 임명할 수 있는 ‘개방형직위’를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박주선 의원은 “정부는 외부 민간전문가 임용을 통해 행정 전문성을 강화하고 생산성을 제고하기 위해서 개방형직위제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교부는 여전히 대부분의 개방형직위에 자부처 공무원을 임용하는 등 폐쇄적이고 전형적인 사고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박 의원은 “그간 외교부가 지적받았던 폐쇄성을 극복하고, 보다 더 높은 전문성을 갖출 수 있도록 개방형직위에 민간전문가 임용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행복청 박무익 차장, 청주국제공항 도로현장
[포토]공무원노조 해직자 행안부 앞에서 절규어린 집회
[포토] 국방부 선정, 최극강 육군,해병대,공군 용사 위용
[포토] 행복도시 세종사진전 공모 수상작품
[포토] 2019년 제3차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교통협의회
[포토] 세종시교육청, 기초학습 안전망 구축 계획 발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