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교육 중요
세종시 성남고, 결원사태 해결촉구 집회 돌입

성남고 결원사태 해결촉구 시위집회 돌입

결원사태 해결시 까지 무기한 농성 계획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시 성남고등학교 정상화 비상대책위원회(사무국장 강선호, 이하 비대위)는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성남고등학교 결원문제에 대해 세종시교육청의 해결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일반학교 정상학급 학생수의 30%에 달하는 학생 결원율로 인해 학생수급에 비상이 걸린 세종시 성남고가 결원사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세종시교육청 앞에 집회신고를 내고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학부모회, 총동문회, 학운위 등으로 구성된 성남고 정상화 비대위는 지난 11일부터 피켓시위를 시작으로 매일 교육청 앞에서 구호 등을 외치며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시위를 이어갈 것을 결의하고, 세종교육청이 이러한 요구를 원만히 수용하지 않을 경우, 삭발, 단식, 감사원 감사청구, 등교거부, 교육감 퇴진운동 등 천막농성도 불사하며 시위강도를 조절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지난 10월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 등을 통해 성남고 결원사태의 심각성을 밝힌 바 있는 비대위는, 이후에도 계속하여 말도 안 되는 원론만 강조하며 무성의하게 대처하는 세종교육청의 행태를 맹비난하며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돌입한다고 밝혀 과연 세종교육청을 상대로 뜻을 관철 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비대위측에 따르면, 성남고는 학년당 일반계 4학급과 예술계 4학급 등 총24학급으로 인가를 받은 상태로서, 전국구 단위 모집의 예술계 학급은 실기 위주의 성적으로 대학교 진학여부가 결정되는 반면, 일반계 학급은 내신 성적이 우수해야 서울권(일명 SKY 대학) 진학을 노릴 수 있어 얼마나 많은 상위 등급자(1등급)를 확보하느냐에 따라 명문대 진학률을 가늠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내신 성적제도는 25명 정원의 1학급에서 1명의 1등급자만 발생하는 구조라서 세종교육청이 주장하는 평균 완성학급(8학급)의 절반 밖에 안 되는 성남고는 고작해야 일반계 4학급에서 겨우 4명의 1등급자를 배출할 수 있으나, 그나마도 학생수의 결원율이 30%나 되어 상위 등급자는 더 줄어들게 된다는 것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성남고는 해를 거듭할수록 신입생들이 지망하는 학교에서 멀어지게 되고, 계속되는 결원으로 인해 학과 편성에 막대한 지장을 주는 한편,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되어 평생을 결정짓는 고교생활이 파행으로 이어져 학생들의 진로 결정에 심각한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고 있다.

비대위측은 세종시에서 고교평준화제도가 시행된 지 3년째를 맞고 있지만, 사립학교라 하더라도 학생의 수급조절 책임이 교육감에게 있다는 것을 감안하면 세종시교육청 최교진 교육감의 교육행정 능력에 대한 비판은 사태가 해결되기 전까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한, 비대위측은 각종 학교지원사업에서 성남고의 적극적인 유치노력에도 불구하고 심사대상 조차도 누락시키는 등 의도적으로 배제한 정황도 포착된다며, 최교진 교육감의 교육이념이 특정학교를 탄압하는 정책으로 몰아가고 있다고도 성토했다.

최윤정 성남고 학부모회장은 “그동안 사태해결을 위해 세종교육청 관계자를 무수히 접촉하고 면담을 요구했으나, 정작 세종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은 슬며시 뒤로 빠지고 비서실과 실무진을 통해 오히려 학부모들을 훈계하면서 ‘할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우리 학부모들을 극도로 자극하고 있다.” 면서 “이런 교육감이 어떻게 세종교육의 수장을 맡고 있는지 우리 아이들이 불쌍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