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아시안게임,충청권 4개 시·도“2030 AG 유치 무산”

23일 공동성명서 발표“정부, 유치의향서 미제출로 좌절”

2027 유니버시아드·2034 아시안게임 유치 재도전 추진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560만 충청인의 염원이었던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유치가 사실상 무산됐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문화체육관광국(국장 김성수)은 정부가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대회 유치의향서 제출마감일인 22일까지 제출하지 않아 2030 아시안게임 충청권 유치가 최종 무산됐다고 밝혔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3일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 관련 공동 성명서를 통해 충청권 최초의 국제대회 유치를 위해 재도전의 의사를 밝히며, 충청인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지난해 2월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합의한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한체육회장 등을 만나 대회 유치를 위한 충청인들의 염원을 전달해왔다.

그러던 중 지난 1월 23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신청기한을 통상 개최 8년 전보다 2년 앞당긴 2020년 4월 22일까지로 조기 통보하면서 시간이 촉박해졌다.

충청권 4개 시도는 기본계획 수립과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서둘러 마무리했으며, 지난 10일에는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에서 국내 후보도시로 선정됐다.

이어 지난 13일에는 대회유치 승인을 위한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으나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속적인 자료 보완 요구로 유치의향서 제출 마감 기한인 4월 22일을 넘기게 됐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2030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려던 560만 충청인의 염원은 OCA의 유치 신청기한 조기 통보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서류 보완 요구로 좌절되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충청인은은 이번 유치 실패가 충청인에 대한 무관심과 배려 부족 때문이 아니길 바랄 뿐”이라며 “유치 기대에 부풀었던 560만 충청인 여러분과 4개 시도 의회에 머리 숙여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충청권의 국제대회 유치 열망은 아직 식지 않았다”며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안게임 등 타 국제대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정부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서] 560만 충청인에게 드리는 말씀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는 국제대회를 한 번도 치러보지 못한 560만 충청인의 염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2019년 2월,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합의하고 관련 절차를 밟아 나가면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대한체육회장 등을 만나 간곡히 호소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1월 23일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서는 갑자기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신청기한을 통상 개최 8년 전보다 2년 앞당긴 2020년 4월 22일까지로 조기 통보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충청권 4개 시․도는 기본계획 수립과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서둘러 마무리하고 4월 10일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에서 국내 후보도시로 선정되었고, 지난 4월 13일 정부의 대회유치 승인을 위한 신청서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부는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도 대회개최계획서에 대한 보완을 4개 시·도에 요구하였고 이에 4개 시․도는 계획서를 일부 보완 제출하면서 미비한 부분은 추후 보완하더라도 우선 OCA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정부 승인을 재차 건의하였습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는 재차 보완요구만 한 채 OCA 유치의향서 제출 마감기한인 4월 22일을 넘기게 되었습니다.

2030 아시안게임을 유치하려던 560만 충청인의 염원은 OCA의 유치 신청기한 조기 통보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서류보완 요구로 OCA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해 보지도 못한 채 좌절되고 말았습니다.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대회를 유치하고자 했던 충청인의 자존심은 여지없이 꺾였습니다.

아시안게임 유치를 통해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체육 인프라를 확충하고자 했던 충청인의 희망도 날아가 버렸습니다.

이에 우리 충청인은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실패가 문화체육관광부의 충청인에 대한 무관심과 배려 부족 때문이 아니기를 바랄 뿐입니다.

아시안게임 유치 기대에 부풀었던 560만 충청인 여러분 그리고 이를 성원해주신 4개 시․도 의회 의장님과 의원님 여러분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충청권의 국제대회 유치 열망은 아직 식지 않았습니다. 2027년 유니버시아드와 2034년 아시안게임 등 타 국제대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정부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이상으로 560만 충청인 여러분께 현 상황을 보고드리며 충청권 최초의 국제대회 유치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충청인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2020년 4월 23일

대전광역시장 허 태 정  세종특별자치시장 이 춘 희  충청북도지사 이 시 종  충청남도지사 양 승 조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