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행복청, 저탄소 청정에너지 행복도시 건설

행복도시, 저탄소 도시 건설을 위한 새로운 목표 마련

행복청, 새로운 온실가스 감축목표 마련을 위한 연구 착수

제로에너지마을 조감도(세종인뉴스 자료사진)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 이하 행복청)은 새로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설정하여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를 최고 수준의 저탄소 청정에너지 도시로 건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행복청은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관리를 BAU방식에서 절대량 방식으로 개정(‘19.12)함에 따라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정부 정책에 맞춰 절대량 방식으로 변경하여 추진키로 했다.

* BAU(Business As Usual) 방식 : 정상적인 경제성장 지속 시 온실가스 예상 배출량 관리

* 절대량 방식 : ‘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준으로 목표연도 배출량 관리

이를 위해서 전문기관의 연구용역을 통해 체계적인 목표를 도출하고 부문별* 세부이행방안을 보완하여 실현가능성을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6개 부문) 건축물, 수송(교통), 에너지저장(ESS), 수목수림, 열병합발전, 신재생에너지)

기존의 행복도시 온실가스 관리체계(MGAS)도 수정·보완하여 변경된 감축 목표를 반영한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관리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온실가스 관리체계(MGAS): 행복도시 온실가스 및 신재생에너지 목표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 분야 12개, 신재생에너지 도입 분야를 7개로 나누어 분야별로 관리하는 시스템)

한편, 행복청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예상배출량의 77%를 감축하고, 총 에너지소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도입하는 목표로 행복도시 건설을 추진해 왔다.

2018년에는 행복도시 온실가스 배출량을 44.0% 감축하였고, 총 에너지 소비량의 11.6%를 신재생에너지로 도입하는 성과를 달성했으며, 이는 우리나라의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37%이며 2035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도입 목표가 11%인 점을 감안하면, 행복도시는 이미 국가 목표 수준을 뛰어넘는 매우 높은 목표치를 추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정경희 행복청 녹색에너지환경과장은 “국제기준과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새로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지속가능한 저탄소 청정에너지 도시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