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5분 자유발언] 세종시의회 안찬영 부의장,골목상권 활성화 구역 지정에 대한 제언

“상권 활성화 구역 지정 등 통합적 제도 지원 가능해져야”

제62회 정례회 1차 본회의서 골목상권 활성화구역 지정에 대한 제언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의장 서금택) 안찬영 부의장(한솔동)은 20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빈 점포 활용방안 마련과 상권 활성화 구역 지정 등 상가 공실률 감소를 위한 통합적 제도 지원이 가능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안찬영 부의장은 제62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세종시 골목상권 활성화 구역 지정에 대한 제언’을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안 부의장은 지난해 행복청에서 발표한 ‘상가공실률 조사’와 세종시의회에서 실시한 ‘한솔동 상가 실태조사’를 근거로 전국 최고 수준의 상가 공실률을 골목상권 침체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특히 안 부의장은 ‘상점가 지정’과 ‘상가활성화 T/F팀 조직’등 세종시의 상권회복 노력에도 불구하고 상점가 지정과 같은 제도적 혜택을 받지 못한 일부 상인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 부의장은 “상가 공실률을 낮추기 위한 현실적인 빈 점포 활용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제도적 지원을 받기 위한 일정 기준 이상의 점포수를 맞추기 위해서는 2차 가공 및 조립과 같은 소규모 기업을 유치하거나 스타 점포 유치방안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면공지를 활용한 영업 허용으로 집객력을 높이는 방안’과 ‘마을 문화공방 및 판매 공간 마련으로 주민참여형 상권회복’과 같은 방안을 다각적으로 강구해야 한다는 게 안 의원의 주장이다.

또한 안 부의장은 ‘전통시장 특별법’ 제2조에 의거한 상권활성화 구역 지정을 제안했다. 안 부의장은 “상권활성화 구역으로 지정될 경우 상점가를 포함한 보다 넓은 범위에서 온누리상품권 사용이 가능하다”면서 “해당 점포수를 감안한 사업비를 지원받아 5년간 종합적인 사업 추진으로 상권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부의장에 따르면 2018년부터 전국적으로 추진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상권 르네상스 사업으로 단계별 개선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안 부의장은 “두 가지 대안들을 일부 동 지역에 선제적으로 시범 적용해 상권 회복의 가능성을 확인해야 한다”면서 “이는 관내 골목상권 적용 가능한 하나의 해결안이 될 것이며 방향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