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속보] 주한미군 탄저균 생물학무기 실험실 폐쇄하라

[속보] 미국은 주한미군 ‘탄저균 생물학무기 실험실’을 당장 폐쇄하라!

“미국은 주한미군‘탄저균 생물학무기 실험실’을 즉각 폐쇄하고, 생명수호와 세계평화에 나서라! 에 관한 한국미래연합 탄저균추방세계평화위원회 기자회견

한국미래연합 ‘탄저균추방세계평화위원회’ 장영권 박사가 주한미군 탄저균실험실 폐쇄를 요구하고 있다.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한국미래연합 ‘탄저균추방세계평화위원회’(위원장 장영권)는 6월 1일(월) 오전 11시 오산 미군기지 정문 k-6(캠프 험프리스) 안정리게이트에서 주한미군의 생물학 무기 탄저균 실험실을 폐쇄하라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진행됐다. 미군은 우리나라 국토의 곳곳에 생물학 무기 실험실을 운영하고, 그 실태에 대해 함구하거나 한국의 개입을 차단해 온 것으로 알려져 혈맹국의 신의를 저버리고 거짓말을 일삼는 비겁한 군대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장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의 악몽이 지속되는 현재, 경우에 따라 민족의 멸절을 불러올 탄저균을 한국에 가져 온 미군과 그것을 방임한 한국정부 양쪽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한다.

뉴욕타임스(2015)는 “탄저균이 노출되면 사람의 생명과 안전이 심대하게 위협 받게 된다. 1갤런(약 3.79ℓ)의 탄저균만으로도 살포만 잘하면 인류의 종말을 가져올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호흡기 흡입을 통한 감염의 경우 급성 사망률이 80% 이상에 이르고 ,항생제 투여와 적극적 처치(intensive care)하에서도 45% 이상의 사망률을 보이는 탄저균은 생물무기로 사용될 경우 그 위력이 수소폭탄을 능가한다는 평가도 있다.

탄저균추방세계평화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실제로 한국시민단체들이 지난 수년 전부터 주한 미군의 탄저균 반입금지와 이에 대한 세균실험실 폐쇄 그리고 정확한 정보를 요구했지만, 미군 당국은 언제나 면피용 해명으로 일관해 왔다고 주장한다.

미군의 탄저균 실험에 대한 우리 국민의 저항은 그동안 꾸준히 진행되어 왔다. 수원교구 최재철 신부와 신자들이 미군의 탄저균 실험을 규탄하는 1인 시위에 나선지 오래이고, 평택지역 시민단체인 평택시민행동이 주관하는 시위도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2015년 5월 7일 미국방산협회에서 진행한 ‘화생 방어능력 증강에 대한 포럼’에서 발표된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일명: 주피터/JUPITR) 자료에는, 미군의 탄저균 실험실이 위치한 기지로 용산·오산·평택·군산 미군기지가 특정되어 있다.

미군은 2009년에서 2014년까지 용산 미군기지에서 15차례, 오산기지에서 1차례, 총 16차례 탄저균 실험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군은 주피터 프로그램에 의하여 2013년부터 탄저균을 한국 내로 반입해 왔다. 특히 지난 2015년 ‘살아있는 탄저균’ 배송사고로 한국인은 충격과 공포에 빠지기도 했다.

당시 민간 택배회사인 페덱스에 의한 배달이 문제가 되어 불거지지 않았다면, 아무도 모르게 더 큰 재앙을 겪었을지도 모른다. 더구나 가장 최근인 2019년 주한미군 부산항 제8부두 생화학실험 등을 포함하여 한국 각지에서 반입을 계속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장영권 위원장은 미군과 우리 정부에게 다섯가지 요구사항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첫째, 오산미군기지 등 한국내 주한미군 생물학무기 실험실의 즉각적인 전면 폐쇄, 둘째, 주한미군의 세균실험실의 불법적인 세균 반입과 실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수사, 투명한 정보공개. 셋째, 새로운 21대 국회의 강력한 관련 국정조사 즉각 실시, 넷째, 미군 기지·시설 내에 위험한 무기반입과 미군의 군사작전시에는 사전에 한국에 통고하는 규정을 포함하는 등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의 즉각 개정, 다섯째,  미군의 탄저균 실험은  미국이 가맹국인 ‘생물무기금지협약(BWC)의 위반으로서 명백한 국제법 위반으로서, 국제법상 국가책임을 져야 한다. 

한편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구축 실현을 위해 많은 목소리를 내고 있고 불평등한 SOFA 개정 국민연대 상임대표 이장희 박사(전, 한국외국어대학교 대외부총장)는 “주한미군의 생물학 무기 세균 실험실 및 주피터 프로그램의 즉시 폐쇄 및 국회내 주한미군의 탄저균 전면 재조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설치, 한-미 주둔지위협정(SOFA)의 제9조(통관과 관세), 5항(다) ‘미합중국 군대에 탄송한 군사화물에 대해서 한국정부가 세관검사를 하지 않는다“는 조항을 즉시 개정해야한다고 지적하고 이를 위해 우리 국민들과 정부가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고 지적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동영상 뉴스] 여름 휴가는 ‘청정 제주’ 자연이 펼쳐지는 핀크스리조트에서
[포토]제65회 현충일 헌화 하는 이춘희 시장
[포토] 세종시교육청, 상반기 충청권교육감 정책협의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