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브리핑
세종시 14일부터 노래방‧뷔페 등 집합금지에서 ‘제한’으로 완화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등 01:00~05:00까지 영업 금지

세종시, 고위험시설 행정조치 완화, 강화된 방역지침 적용, 위반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고려하여 14일 0시부터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금지를 집합제한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세종시는 12일(토) 오후 보건복지국 양완식 국장이 비대면 브리핑(온라인 진행)을 통해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완화 시행(보건정책과)에 대해 발표했다.

양 국장은 12일 현재까지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는 70명으로 이중 8명( 천안 생활치료센터 1, 보은 생활치료센터 4, 세종충남대 병원 1, 공주의료원 2)이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위험시설 집합금지를 집합제한으로 완한 하는 시정방침을 설명했다.

세종시는 지난 8월 23일부터 노래연습장, PC방, 실내운동시설, 유흥주점 등 총 12개 업종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으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으로 인한 생계곤란 등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다행스럽게도 아직까지 이들 업종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감염사례가 없어 완화 조치를 검토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세종시는 14일(월)부터 10종(PC방은 9월 10일 집합제한으로 완화)의 고위험시설에 대하여 집합금지를 집합제한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방문판매시설은 인접 대전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제외)

또 불가피하게 영업을 하더라도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등은 01:00~05:00까지 영업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는 집합금지는 완화하되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점을 감안하여, 업종별로 강화된 방역수칙을 의무화 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업소에 대해서는 즉시 집합금지 조치를 취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고, 11종의 고위험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업종 전체에 대해 집합금지 조치를 취하겠다는 뜻도 함께 밝히며, 완화에 따른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도 함께 요청했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해제시까지)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동영상] SUNNY, ‘사회변화 챌린지 프로젝트’ 참가자 모집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