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강준현 의원, 코로나19 택배 물량 최대폭 증가 노동자 보호 마련 시급20년 6월 전년대비 36.3% 급증, 이태원 클럽·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발생 영향

 20년 택배기사 1인당 월평균 처리물량 5,165건, 올 상반기 택배 노동자 7명 과로사 

“코로나19로 언택트거래 급증, 추석 앞둔 택배 노동자 보호 대책 마련 시급”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강준현 의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중단을 예고한 가운데, 코로나19로 택배 물량이 2016년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준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을)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생활물류 택배물동량>에 따르면, 2020년 6월 물동량은 2억 9천여개로 2019년 6월과 비교해 36.3% 증가했다고 밝혔다..([첨부자료-1] 참고)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으로 400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택배 이용이 폭증한 것으로 추측된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올해 2월 물동량은 전년대비 31.6% 증가한 2억 4천여개를 기록했다.

택배기사는 최근 3년간 연평균 5.6%씩 증가했지만, 올해 택배기사 1인당 월평균 처리물량은 5,165건으로 하루에 255건을 처리하는 상황이다.([첨부자료-2] 참고)

강준현 의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거래가 급증하면서 택배 노동자들이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며, “특히 이번 추석 연휴는 고향에 내려가지 못해 선물만 보내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국토부와 택배업계는 택배 노동자를 보호하는 대책 마련에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