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보훈단체 막대한 수익사업금, 회원 복지비용에는 찔금상이군경회 1374억 수익, 회원 복지비용은 1인당 월1350원 지급

홍성국 의원 ‘보훈단체 수익사업금, 회원복지에는 찔끔’

- 보훈단체 평균 회원복지 비용 1인당 한 달에 2천원꼴... 체감할 수 있는 방안 마련해야

국회 정무위원회 홍성국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국가보훈처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홍성국의원실)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수익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보훈단체들이 정작 단체 회원복지에는 수익금을 찔끔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세종시갑)이 국가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상이군경회, 고엽제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4·19민주혁명회 등 4개 단체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석재 제조 가공, 조명기구 제조, 청소경비용역, 재활용, 위탁급식업, 단체급식 자재 납품 등 수익 사업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금은 8,604억 5,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단체는 지난 3년 간 수익금의 5.6%인 481억 7,800만원을 회원단체에 전입했다.

전입금 중 회원 복지에 지출한 금액은 전체 수익금의 2.1% 수준인 184억 4,900만원이었고, 각 회원 당 연간 지급되는 회원복지 비용은 1인당 2만 4152원, 한 달에 2천원 꼴이었다.

2019년 기준 가장 많은 수익금을 벌어들인 단체는 상이군경회로 1,374억 7,800만원을 벌어들였다. 상이군경회는 회원 11만 555명 복지비용에 17억 9,700만원을 지출해 한 달에 1,350원을 복지비로 지출했다.

회원 1인당 복지비가 가장 많은 단체는 4·19민주혁명회로, 회원 187명에게 한 달에 13만 1,907원을 지급했다. 복지비가 가장 적은 단체는 고엽제전우회로, 회원 14만 231명에게 한 달에 1,420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단체 별로 회원수와 수익사업, 수익금이 제각각이라 복지비 지출 편차가 최대 92.9배까지 나고 있어 형평성을 고려해 단체 간 불균형을 맞추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홍성국 의원은 “회원복지비가 수익금에 비해 적게 지출되는 것도 문제지만, 단체별 지출 편차가 큰 것도 개선돼야 할 사항”이라며 “회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익사업 운영방안을 마련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영상뉴스]세종특별자치시사회복지협의회,전문위원회 위촉식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