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청춘조치원사업 순항, 세종전통시장 주차타워 첫삽과감한 정책결정으로 주민삶의 질 향상 위한 행정 결실

주차불편 끝 세종전통시장 주차타워 첫삽

71면에서 154면으로 주차공간 확대, 오는 12월 완공 목표

조치원읍 전통시장 중심부에 위치한 전통주차장 부지에 새롭게 들어설 신축 주차장 조감도(이미지제공=세종공공시설사업소)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조치원읍 세종전통시장에 건립할 주차타워 설계를 마치고 18일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새로 들어서는 주차타워는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며, 국비 36억 원 포함 총 사업예산 101억 원을 투입해 지상 5층, 연면적 5,260㎡ 규모로 건립된다.

주차타워는 시장 일대 붐비는 주차수요를 충족시키고자 기존 주차장보다 83면을 확장한 총 154면을 확보했으며, 시장과 연계한 지역 쉼터 기능과 서비스 기능이 더해진 복합주차공간으로 조성된다.

지상 1층은 고객대기실, 장애인, 임산부, 여성전용주차를 배치했으며 주차통로 폭을 넓게 조성해 모든 층을 왕래하는 운전자들의 편의를 고려했다.

공공건설사업소는 올해 말 완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시장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내달 설 명절 기간 중 주차타워 사업부지 내 주차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기존의 전통시장 중심부에 위치해 있던 세종전통시장주차장(사진=세종인뉴스)

안기은 공공건설사업소장은 “시장 방문객과 상인들 전통시장과의 매개공간으로써 견실하고 안전하게 시공해 전통시장을 활성화하며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는 공공건축물을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시는 최근 조치원역앞 교동타워팰리스 주상복합 아파트 아파트 신축공사가 조합원 내부 갈등으로 지난 10여년 간 공사가 중단되어 흉물로 전락하며 방치되었던 아파트가 국토부 출신 도시전문가인 이춘희 시장의 노력으로 지난 2018년 8월 국토부의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제4차 선도 사업’에 선정된바 있다.

장기간 공사가 중단되어 흉물로 방치되어 있던 교동아파트가 새롭게 환골탈태 된다. 이춘희 시장은 청춘조치원사업 중 가장 어려웠던 사업이었다며 늦었지만 잘 마무리 되어 다행이라고 말하며 이 사업이 성사되어 기쁘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사진=세종인뉴스)

교동아파트 재건축 정비 사업은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는 첫 사례로, 타 지자체에도 확산 가능한 모델”로 이춘희 시장의 최대 공약 중 하나였던 ‘청춘조치원사업’이 결실을 맺어가고 있다.

조치원 전통시장 신축 역시, 기존 주차장 주변의 부지를 추가로 매입하는 과감한 시정활동을 통해 넓은 부지면적을 확보해 이번에 기공식을 갖게 되었다는 점에서 과감한 정책결정을 통한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행정이 빛을 보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새롭게 탄생되는 주차장은 전통시장 내 중심부에 위치해 신도심지역의 고객유치는 물론 100년 역사의 조치원전통 장날 등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청춘10만 조치원 사업이 순항을 하며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설 연휴 앞두고‘폭죽 꽃’인기
[포토] 세종시 제공 북극한파 속의  명소 설경
비암사 극락보전, 세종시 최초 국가지정 건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