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국민의힘, 세종시 민주당 3인방 의원 비리규탄 의혹 기자회견

비리의혹 세종시의원 사퇴 촉구 ‘제3차 장외집회’

땅 투기 의혹 민주당 시의원들은 사퇴해야 한다

이태환 의장과 김원식 의원 봉산리 땅 지도(국민의힘 제공)

[세종인뉴스 김태환 기자] 내년 지방선거(시장·시의원·교육감 선출) 예비후보 등록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김병준)은 20일(수) 오전 조치원 봉산리에서 3차 장외집회를 가졌다.

집회 현장에는 “바로 이곳이 김원식 이태환 의원 가족들이 땅을 산 곳입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렸고, 브리핑용 사진에 이들의 땅이 표시되었다.

문제의 땅은 조치원 서북부 행정기관 타운과 400m 떨어진 곳으로 2015년 김원식 시의원 부인은 땅값 5억 4,875만 원의 95%를 대출받아 1,573㎡ 토지를, 2016년 이태환 시의원 모친은 땅값 6억 4,500만 원의 61%를 대출받아 1,812㎡ 토지를 매입하였는데, 맹지였던 땅에 도로가 뚫리면서 시세가 각각 20억 원은 훌쩍 넘는다고 주장했다.

미개통 도로(우측이 이태환 시의원 모친 땅) 맹지였던 이곳에 도로가 개설되면서 땅가격이 상당히 올랐다고 한다.

25년간 계획 상태였던 도로가 2019년 김원식 시의원 부인 땅까지 개통되었고, 2020년에는 시의원들끼리 이태환 시의원 모친 땅을 통과하는 도로 예산을 편성하였다. 김원식 시의원 부인 땅에는 무상 취득한 수천만 원대 소나무와 표지석용 큰 돌, 도로 경계석들이 있다며 이들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에 대한 의혹을 부각시켰다.

한편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이날 집회에서 민주당 세종시 의원인 김원식, 이태환, 안찬영은 ① 채용 비리 ② 가족 명의 땅 투기 ③ 시 예산으로 가족 땅 통과 도로 개설 ④ 불법 건축 ⑤ 수천만 원대 소나무 무상 취득 ⑥ 코로나 방역 위반 ⑦ 타인의 개인정보 무단사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1월 중 감사원에 2020년도 봉산리 도로 예산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하기 위해 시민단체와 함께 서명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환 기자  nicetaehwan@daum.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설 연휴 앞두고‘폭죽 꽃’인기
[포토] 세종시 제공 북극한파 속의  명소 설경
비암사 극락보전, 세종시 최초 국가지정 건축문화재 보물 지정 예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