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세종시, 한글로 수놓은 한글거리 생긴다

한글사랑거리 사업대상지 6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달 간 공모

한글 옥외광고물·한글 조형물 등 설치·10인 이상 단체 지원 가능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한글로 쓰인 간판, 한글을 형상화한 조형물 등으로 꾸며질 한글사랑거리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에 조성된다.

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글사랑거리’ 조성을 위한 사업대상지를 공개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한글사랑거리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대상지에 ‘한글 특화’를 추진하는 사업으로 한글 조형물 설치, 옥외광고물 표기 개선은 물론, 한글 관련 교육·문화행사 등이 운영된다.

대상지 선정은 입지 적합성, 사업의 기대효과, 지원단체 추진역량, 주민 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뤄지며, 관련 부서,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서류 심사, 현장실사를 거쳐 1곳을 최종 선정한다.

단, 심사 결과 적합한 대상지가 없는 경우 선정하지 않을 수도 있다.

공모는 10명 이상으로 구성된 자생조직, 번영회 등 상인회, 협동조합, 단체, 주민자치회 등 단체에서 지원할 수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단체는 시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해 지원서를 작성해 공모기한 내 전자우편(clapjin@korea.kr) 또는 우편(세종특별자치시 한누리대로 2130, 6층 교육지원과)으로 접수하면 된다.

박경찬 한글진흥담당 사무관은 “다양한 단체에서 연합해 지원하는 경우 추진역량과 협력도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점수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는 출범부터 동·도로 이름 등 1,000여 곳에 우리말을 사용해왔을 뿐 아니라, 세종시민대학 ‘집현전’, 지역화폐 ‘여민전’ 등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얼을 계승해 정책‧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전국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한글 진흥을 위한 전담부서인 ‘한글진흥담당’을 신설, 2020 시민감동특별위원회를 통해 한글사랑도시의 발전을 희망한 시민들의 목소리에 응답하기도 했다.

이춘희 시장은 “한글사랑거리를 통해 한글이 보이는, 한글로 가득한 세종을 만들어갈 것”이라면서 “시와 시민이 함께 만드는 한글사랑도시 세종을 위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세종시청 교육지원과 한글진흥담당(☎ 044-300-3962)으로 문의하면 된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