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in 세종 전시 클릭이슈
세종시 물 속에서 자라는 바나나를 보셨나요?

물 속에서 자라는 바나나를 보셨나요?

여름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특별한 식물들

사계절 온실 입구 수련지 워터바나나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이유미 원장)은 여름을 맞이하여 사계절전시온실에서 워터바나나를 비롯한 특별한 식물을 이달 6일부터 전시한다고 밝혔다.

사계절전시온실 입구에 있는 수련지에는 워터바나나 · 빅토리아 수련 등 다양한 열대 수생식물을 다음 달 5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바나나 나무와 닮았지만 우리가 흔히 아는 것과 다르게 습지나 얕은 물 속에서 자라는 워터바나나(Typhonodorum lindleyanum Schott)는 천남성과(Araceae) 티포노도룸속Typhonodorum)의 단일종으로 다년생 식물이며 마다가스카르 등이 원산지이다.

워터바나나의 꽃

워터바나나는 국내에 전시된 곳이 극히 드물고 개화기간 또한 3일 정도로 매우 짧다. 지난 7월 1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국내 최초로 꽃을 피운 워터바나나는 지금까지 계속해서 피고 있다. 

사계절전시온실 내부 지중해온실과 열대온실에서도 특별한 식물을 주제로 한 전시가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지중해온실에서는 가정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다육식물을 이용한 ‘누구나 가꿀 수 있는 작은 온실’이라는 주제로 테라리움(유리병 속 작은 정원) 전시를 하고 있다.

지중해 온실 다육식물 테라리움

이번 전시는 지중해온실의 대표 식물인 바오밥나무, 케이바물병나무 등을 다육식물로 표현하여 아기자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열대온실에서는 ‘수천가지 얼굴을 가진 식물’이라 불리는 베고니아 300여종이 전시된다.

이번 ‘이달의 수목원’ 대표 식물로 선정된 베고니아는 프랑스의 식물 애호가 베공(M. Begon)의 이름에서 따왔으며, 2,000여종의 다양한 품종에 걸맞게 매우 화려하고 다양한 꽃과 잎을 가지고 있어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되는 식물이다.

베고니아 '파이워웍스'
열대온실 베고니아 정원

이번 전시와 관련하여 사계절전시온실 입장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세종수목원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예약이 가능하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