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5분 자유발언] 세종시의회 김현옥 의원, 청소년 안전망 사업 강화 촉구

 “청소년 정신건강 위한 안전망 사업 강화 촉구”

19일 제78회 정례회 2차 본회의서 자살예방 전담조직 및 자살예방센터 설치 제언

김현옥 의원(새롬동, 더불어민주당)이 청소년 정신건강을 위한 안전망 사업 강화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 김현옥 의원(새롬동,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제78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소년 정신건강을 위한 안전망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현옥 의원은 우리나라 청소년 자살률이 OECD 평균을 크게 웃돌고 있는데도 세종시 청소년 자살률이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청소년들에게 생명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울 수 있는 정신건강 관리방안이 필요할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김 의원은 관내 청소년 자살률에 미치는 여러 요인 중 이주민이 많은 데다 역사가 짧은 도시로 지역민 간 소통이 부족하다는 점과 또래 문화를 향유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할 만한 청소년 문화공간의 부족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정서적 불안감을 호소하는 청소년들은 ‘기초‧광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학생정신건강센터’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으나, 정신건강 상담에 대한 편견과 낙인효과를 우려해 실제 상담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극히 일부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자살은 사회적 문제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므로 함께 해야 한다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살로 이어지기 전에 본인과 주변인들이 징후를 인지하고 도움을 요청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신의학적 상담과 치료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특히 세종시에서도 청소년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자살률 수치를 보면 아직 갈 길이 멀었다”며 미흡한 현 정책의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실제로 세종시의 정신건강 관련 예산과 전문인력은 광역시도 중 17번째로 가장 열악한 상황인 데다 학교 밖 청소년들은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있어 실효성 있는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청소년 자살예방 개선방안으로 ▲전문적인 자살 예방 정책 수립과 수행을 위한 전담 조직 구성 ▲사회적 인식 개선과 생명 사랑 문화 조성이 가능한 ‘자살예방센터’ 설치를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든, 가치 없는 삶, 소중하지 않은 삶은 없다”며, “생명 존중의 참된 가치가 우리 청소년들의 마음에 깊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