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중요
丙申年 원숭이 띠 새해는 단양에서붉은원숭이 해맞이 명소 충북 단양 추천

丙申年 원숭이 띠 새해는 단양에서

[단양=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다사다난했던 2015년 을미년(乙未年)을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2016년 병신년(丙申年) 붉은 원숭이의 해를 맞이하는 해맞이 명소로 충북 단양을 추천한다.

   
▲ 충북 단양 소백산 비로봉의 모습 <사진제공=단양군>

연말 분위기 물씬 풍기는 요즘 삼삼오오 모이면 ‘해맞이로 어디가 좋을까’란 주제가 단연 최고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충북 단양의 해맞이 장소는 갖기 다른 테마로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일출의 아름다운 화폭을 담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순백의 설경을 뽐내고 있는 단양 소백산 비로봉을 추천한다.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단양 소백산은 500년 수령의 주목 나뭇가지마다 만개한 상고대(서리꽃)으로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단양 소백산 비로봉의 일출 시간은 대략 아침 7시 전후로 예상되고 있어, 황홀경을 바라보며 새해를 설계하려는 여행객들은 새벽부터 채비를 서둘러야 할 것이다. 단양 소백산 비로봉은 편도 3시간 이상 소요되므로 체력과 안전장비는 필수다.

가족들과 오붓하게 힘들이지 않고 일출을 구경하고 픈 사람들에게는 금수산 해맞이를 ‘강추’하고 싶다. 금수산 해맞이는 넓게 조성되어진 상학 주차장에서 병풍처럼 펼쳐진 순백의 단양 소백산과 양방산을 한눈에 보며 황홀한 일출을 볼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매년 1월 1일이면 이 지역 주민들이 금수산 해맞이 행사를 열고 있다. 초헌, 아헌, 종헌 축문낭독, 소지 등 새해맞이 전통 제례와 풍물한마당, 모닥불 점화, 소망기원 풍선 날리기 등이 다채롭게 펼쳐져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해맞이는 물론 학습의 장으로도 사랑받고 있다.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또 하나의 해맞이 명소를 추천하자면 단양읍 대성산에서 바라보는 양방산의 소박한 일출이다.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은 시내와 인접한 곳이라 조금 여유롭게 해맞이를 계획한 여행객들에게는 안성맞춤 명당이며, 매년 소원 성취문 달기 및 먹거리장 등 아기자기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져 매력을 더하고 있다.

연인과 함께 데이트를 하며 오붓하게 일출을 구경하고픈 사람들에게는 도담삼봉 일출을 추천한다. 새해 금빛 설원 위에 한쌍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연인들이 할 일은 따뜻한 커피 한잔과 사랑의 속삭임이다.

   
▲ 충북 단양 도담삼봉의 설경 <사진제공=단양군>

충북 단양군 지준길 홍보팀장은 “진정한 여행이란 새로운 풍경을 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을 가지는데 있다“며 ”단양의 일출은 아름다운 풍경 그 이상의 꿈과 희망을 선사해 줄 것이다“고 말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