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채평석 시의원 후보 5500만원 횡령혐의 입증 검찰 자료 나와검찰 사실 밝히고도 공소시효로 형사처벌 못해

5500만원을 보관중 일시미상 임의로 횡령 사실

세종시 제4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후보 횡령혐의 사실로 밝혀져

[세종인뉴스 서동명 기자] 7일 세종시 지역 유력 언론사인 뉴스세종의 보도에 따르면, 채평석 세종시의회 의원 후보(더불어민주당·세종시 제4선거구 연동면·부강면·금남면 선거구)가 2005년 부용면생활체육회장(부용면은 2012년 7월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시 청원군에서 세종시로 편입) 재임 시 주민 대표로서 성신양회(주)로부터 받은 지역발전기금 2억 2000만원 중 5500만원의 사용처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어 주목된다고 밝혔다.

세종시의원 후보 채평석 등에 대한 대전지방검찰청 범죄사실 결정 통보서에 2억2천만원을 회사로부터 받아 그 즉시 1억7천만원은 지역발전기금으로 주민단체에 지급하고 나머지 5천5백만 원은 보관하던중 일시미상일에 임의로 소비하여 횡령하였다.고 적시되어 있다.

대전지검은 2014년 2월 성신양회레미콘·아스콘공장증설결사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의 고발 사건 결정서를 통해 채 후보 등 2명이 2005년 성신양회로부터 받은 지역발전기금 2억 2000만원 중 1억 6500만원을 주민단체에 지급하고 나머지 55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인정했으나 공소시효 만료를 이유로 불기소 처분한 것으로 확인돼 선거기간 큰 파장이 예상된다.

대전지검 결정서에 따르면 채 후보 등은 성신양회로부터 받은 2억 2000만원을 2005년 1월부터 2월까지 주민단체장들에게 지급하는 등 용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으나 증거를 제시하지 못해 5500만원을 실제로 언제, 어디에 사용했는지는 불분명하다.

그동안 부강지역에서 꾸준하게 설이 나돌던 채 후보의 횡령의혹에 대한 검찰수사 결과가 공개되 지역정가를 강타하고 있다.

성신양회레미콘·아스콘공장증설결사반대 대책위원회는 2012년 성신양회 공장증설 반대과정에서, 2005년 작성된 채 후보 등 주민대표 2명과 성신양회(주)간 합의서가 존재하고 합의금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5000만원 많은 2억 2000만원인 것을 공장 측으로부터 확인하고 5500만원 반환을 채 후보 등에게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채 후보 등 2명이 2005년 1월 주민 대표 자격으로 성신양회(주)와 합의서를 작성하고 지역발전기금을 받은 것은 당초 지역주민 이용시설로 제공돼 왔던 성신양회 공장 내 축구장 부지 면적 축소에 따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세종시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4월 16일 연동면·부강면·금남면 선거구 세종시의회 의원 후보 공천 신청자 3명 중 채 후보를 단수 공천, 지방선거에서 유권자 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채 후보는 7일 뉴스세종 기자를 만나 “2005년 지역발전기금 사용처 논란은 사법기관 조사를 통해 소명된 바 있다. (성신양회레미콘·아스콘공장증설결사반대대책위원회가 반환을 주장하고 있는 지역발전기금 5500만원은)  주민단체 대표에게 그 당시 전달했다”며 횡령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세종시 제4선거구(연동,부강,금남면) 후보는 모두 3명으로 이들 세 후보자 모두 전과를 갖고 있다.

기호1번 더불어민주당 채평석 후보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으로 3,000,000원을 받았다.

기호2번 자유한국당 임상전 후보는 ①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1,500,000원 ②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징역8월 집행유예2년 ③공직선거법위반 1,000,000원 등 3건이다.

기호3번 바른미래당 김동빈 후보는 부동산등기특별조치법위반 국토의계획법이용에 관한법률위반으로 벌금3,000,000원을 받았다.

서동명 기자  hongmin1208@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동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독도는 우리 땅
세종119 특수구조단 자동차 사고 대응훈련
[포토] 청소년 유해 환경 OUT
[포토]한솔동 새미녀회 아름다운 손길
행정수도 염원을 담아서
[포토]한반도를 품은 강원도의 힘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