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행복청, 행복도시 물 순환 도시로 건설한다

행복도시, 모범적 물 순환 도시로 건설

행복청‘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운영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물순환 도시 조성을 위해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를 운영한다고 28일(수) 밝혔다.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를 통해 설계단계부터 빗물 투수가 가능한 건축자재의 사용, 침투도랑, 식생수로, 나무여과상자, 옥상녹화 등 다양한 저 영향 개발기법이 도입되면, 자연적인 물 순환 체계가 회복되면서 홍수로부터 안전해지고 하천이 깨끗해지며 도시의 열섬현상 완화, 온실가스 저감 및 에너지 절약 효과를 보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녹화 공간은 도시 시설물과 어우러져 경관을 아름답게 하고 지역가치를 상승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 제도’는 도시 내 각각의 개별 건설사업 들에 저 영향 개발 기법이 체계적으로 도입되도록 설계부터 내실 있게 검토·관리하는 제도이다.

협의대상*은 5-1, 5-2, 5-3생활권과 6-1, 6-2, 6-3생활권 그리고 S-1생활권 내에 추진되는 부지면적 1천 제곱미터 이상의 건설 사업으로 2021.7.1.부터 시행하고 있다.(* 붙임 : 행복도시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 적용 지역 위치 참조)

특히, 5만 제곱미터 이상의 건설 사업은 설계기간 중 행복청이 주관하는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을 받아 그 결과를 설계에 반영토록 하였으며, 이는 대형건설 사업이 설계난이도가 높고 도시물순환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 등을 감안한 것이다.

본 제도의 근거를 마련하고 원활하게 운영하기 위해 행복청은 2021년 7월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을 제정하였다.(* 행복청(www.naacc.go.kr) 누리집 : 정책자료> 법령정보> 훈령/예규/고시/공고)

운영규정은 ▲ 적용범위 ▲ 대상 및 시기 ▲ 자문위원회 운영 등을 포함한 총 9개 조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침은 개별 건설사업자가 저 영향 개발기법을 도입하는데 있어 참고할 수 있도록 ▲ 사전협의제도의 절차 ▲ 빗물관리 목표 분담량 ▲ 기술요소별 설계표준도 ▲ 시공계획 및 유의사항 등을 주요내용으로 담고 있다.

해당 건설사업 시행자들은 ‘행복도시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절차를 준수하여야 한다.

유근호 행복청 기반시설국장은 “행복도시 저 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의 제정은 행복도시를 모범적인 물 순환 도시로 개발하기 위한 구체적인 근거를 마련하고 절차를 체계화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며, “빗물을 머금은 촉촉한 행복도시로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을 찾은희귀철새 장다리물떼새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새우난초 개화 소식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개화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희귀특산식물원 네발나비 발견
경칩 앞두고 봄을 알리는 보춘화 개화 눈길
국립세종수목원, 활짝 핀 아프리카튤립나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