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클릭이슈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한미 해군·해병대 29일(수) 포항 일대 해안에서 상륙돌격 실시

대규모 연합·합동 전력 투입 / 한미동맹의 압도적 전력과 연합상륙작전 수행능력 현시

[세종인뉴스 차수현 기자] 한미 해군·해병대는 29일(수) 경북 포항 일대 해상과 공중에서 한미동맹의 압도적인 연합·합동 전력과 연합상륙작전 수행능력을 과시했다.

결정적 행동 단계는 상륙작전의 핵심국면으로 김승겸 합참의장 주관으로 진행되었으며,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안병석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직위자 및 국회의원, 지자체장, 전우회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관했다.

이날 훈련에는 사단급 규모의 상륙군과 대형수송함(LPH) 독도함, 강습상륙함(LHD) 마킨 아일랜드함 등 30여 척, F-35 전투기·육군 아파치 공격헬기(AH-64)·마린온 상륙기동헬기 등 항공기 70여 대, 상륙돌격장갑차(KAAV) 50여 대 등 대규모 연합·합동전력이 투입되어 실전과 같이 진행됐다.

상륙돌격은 적진에 침투했던 韓·美 해병대 수색부대와 영국 해병대 코만도, 해군 특수전(UDT) 팀이 유도한 한국 공군과 미 해병대의 전투기의 폭격으로 시작됐다.

독도함과 마킨아일랜드함 등 韓·美 해군 상륙함 탑승해 있던 해상 돌격부대는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와 공기부양상륙정(LCAC : Landing Craft Air Cushion)을 타고 적 해안으로 과감하게 돌격했다.

상륙함과 육상기지에서 발진한 공중·공정 돌격부대는 한국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과 미국 해병대의 오스프리(MV-22) 등 항공기에 탑승하여 적지로 신속하게 돌격했다. 연합·합동 항공기와 함정의 화력지원 아래 적지에 상륙한 한미 해병대는 목표지역으로 기동하여 해안두보를 확보함으로써 한미 연합군의 핵심전력으로서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습니다.

* 해안교두보 : 상륙군 목표의 외곽을 잇는 선으로 상륙군이 실질적으로 점유하는 개념적 지대임. 탈취 및 확보되면 계속적인 상륙을 보장하며, 육상작전에 필요한 기동공간을 제공해 주는 적 또는 잠재적인 적 해안 상의 지정된 지역

상륙군 여단장으로 훈련에 참가한 유창훈 대령은 “한·미 해병대는 결전태세를 확립한 가운데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 응징할 수 있는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하겠습니다”고 각오를 밝혔다.

미측 상륙군 부지휘관 에릭 올슨(Eric Olson) 중령은 “이번 ’23 쌍룡훈련을 통해 양국 해군·해병대는 연합상륙작전 능력과 상호운용성을 검증하였으며, 한반도 연합방위태세 및 한미동맹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한편, 상륙돌격을 성공적으로 마친 한미 해병대는 4월 3일까지 전투력 통합과 상호운용성 향상을 위한 과제를 숙달 후 ’23 쌍룡훈련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