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강준현 의원, 세종 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비 4,164억 확보강준현 의원 “지역발전위한 예산 확보되어 기뻐”

안성 세종∼청주 고속도로 3,161억, 복합편의시설 24억

 박물관단지 867억·공주대 캠퍼스 BTL 사업 포함

[세종인뉴스 서범석 기자] 강준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을)은 3일 오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정부 예산 중 세종 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예산 4,164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강의원이 확보한 예산 목록에는 행정수도 기반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종∼안성 고속도로 3,102억, ▲세종∼청주 고속도로 59억, ▲세종경찰청 청사 건립 1억, ▲충남대(327억)·공주대(280억) 세종캠퍼스 구축 BTL 한도액안 반영, ▲세종산업기술단지(TP) 조성 64억, ▲복합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5억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문화·체육 기반 조성과 시민 안전·삶의 질 제고를 위한 ▲정부청사 복합편의시설 운영비 24억, ▲국립박물관단지 조성 855억, ▲국립박물관단지 운영 12억, ▲2022 정원산업박람회 개최 5억, ▲조치원읍 도시침수 예방 23억, ▲맹곡천·덕현천 재해위험지역 정비 7억, ▲탄소관리시스템 구축 7억도 국비 예산에 반영됐다.

세종∼안성 고속도로와 세종∼청주 고속도로는 세종시와 인근 지역의 교통혼잡 해소와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으로 모두 3,161억이 확보되어 차질없는 추진이 가능해졌다. 또한 충남대·공주대의 세종 공동캠퍼스 구축사업이 BTL 한도액안에 포함되면서 건축비 607억이 확보되어 2026년 개교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청사 복합편의시설(수영장·풋살장)의 운영비는 국회논의 과정에서 어렵게 24억으로 증액돼 내년에도 문제없이 운영될 수 있게 됐다. 내년부터 일부 준공되는 국립박물관단지의 조성과 운영에도 총 867억을 배정받아 국내 최고 수준의 박물관 시설 마련에도 속도가 붙었다.

강의원은 “세종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여의도 숙소에서 쪽잠을 자가며 바쁜 가을을 보냈다”며, “다행히 지역발전을 위한 의미있는 예산들이 확보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과 민주당 원내부대표·세종시당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세종발전을 위한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해왔다.

서범석 기자  sbs78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