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교육
세종시교육청, 전자태그 기반 구축으로 물품관리 자동화 실현

21~22년 각급학교(기관) 140개교에 15억 3천만 원 투입

물품관리 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 제고 기대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은 21~22년에 걸쳐 직속기관 및 각급학교 140개교에 ‘전자태그(RFID) 기반 물품관리시스템’을 확대·도입했다.

전자태그(RFID, Radio Frequency Identificaton)는 안테나, 칩으로 구성된 RFID 태그에 사용 목적에 알맞은 정보를 저장하고, 적용 대상에 부착한 후 리더기를 통해 정보를 인식하고 처리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물품 담당자가 재물조사 시 물품 대장과 각 실의 물품에 붙어 있는 물품 정보스티커의 내용을 일일이 대조해가며 물품 보유 여부를 확인하는 등 시간, 행정력 낭비가 심해 비효율적이라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세종시교육청은 2020년 8,870만 원을 투입해 본청과 직속 4기관에 우선적으로 ’전자태그(RFID) 기반 물품관리시스템‘을 구축하였고,

21~22년에 15억 3천만 원을 투입하여 세종시 관내 전체 학교(기관)으로 확대 도입했다.

20년도에 처음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당초 5개년 계획으로 추진할 예정이었으나, 적극적인 예산 확보 및 사업 추진으로 22년에 사업을 조기에 완성할 예정이다.

학교의 업무 경감과 효율적인 물품관리를 위해 태그발행기와 리더기는 세종시교육청에서 일괄 구입하여 학교로 배부하였고, 용역비와 소모품 구입 예산은 학교에 교부하여 자체 집행하도록 했다.

전자태그(RFID) 기반 물품관리시스템을 도입하게 되면 리더기를 물품 가까이에서 작동시키는 것만으로 특정 물품의 실제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효율성 측면에서 보면 재물조사 시 물품에 붙어 있는 물품정보스티커를 찾기 위해 허리를 구부렸다 펴야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고,

물품의 정확한 모양을 알지 못해도 리더기로 전자태그를 읽음으로써 해당 물품의 보유 여부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세종시교육청에서는 각급학교로 납품된 전자태그(RFID) 장비와 교부된 예산이 적정하게 사용되었는지 점검하기 위하여 전자태그 설치·운영 현장점검을 4월 13일에 실시했다.

구축이 완료된 학교와 진행 중인 학교 중 13개교를 대상으로 리더기 작동 및 전자태그 부착을 확인하며 학교 현장의 전자태그 구축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주희 행정지원과장은 “관내 모든 학교에 전자태그(RFID) 기반 물품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물품관리 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이고 물품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해 단위학교 행정업무 경감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포토] 국립세종수목원에서 만나는 멸종위기종 새우난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