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사회 클릭이슈
세종시·자연의벗·신한금융희망재단·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협약최민호 시장, 업무협약이 지역사회 발전의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

조치원 평리, 탄소중립실천마을로 거듭난다

내년 4월까지 조치원 평리 중심 환경 연합모델 발굴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 조치원읍 평리가 친환경 마을로의 변화를 꾀한다.

시는 지속가능한 세종을 위해 16일 시청 책문화센터에서 ‘탄소중립실천마을 활성화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시를 비롯해 ㈔자연의벗연구소, 신한금융희망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동참, 조치원읍 평리를 중심으로 공동체-환경 연합모델 발굴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신한금융희망재단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2 신한금융희망재단 지정기탁 지역사회 COVID-19 대응 환경연합 모델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며 마련됐다.

조치원읍 평리는 이에 앞서 ‘2021년 행정안전부 주관 마을관리소 조성사업’에 참여해 마을 환경을 개선하고 물건을 수리해 재사용하는 ‘쓰레기없애기(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해오고 있다.

먼저 사업 총괄을 맡은 ㈔자연의벗연구소(대표 강형빈)는 조치원읍 평리를 ‘탄소중립실천마을 활성화 사업 대상지’로 선정, 내년 4월 말까지 사업비 1억 5,000만 원을 투입해 환경교육 프로그램, 그린빌리지 조성 등을 추진한다.

이날 주제 발표는 세종자연의벗 강형빈 대표가 맡았다.

시는 마을관리소 조성사업과 연계해 평리 마을관리소를 생활 속 환경·사회·협력(ESG)가치를 직접 체감하고 실현할 수 있는 ‘탄소중립실천마을 거점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

신한금융희망재단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번 협약에 따라 계획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비 1억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주민들이 직접 생활 속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 이후에는 지역 주민, 청년 등이 참석해 ‘탄소중립실천마을 거버넌스 활성화’에 대한 토론회가 열려 열띤 논의를 벌였다.

협약식 후 진행된 토론회는 세종시사회복지협의회 유재연 사회공헌센터 부장 등이 참여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시대가 요구하는 탄소저감 활동에 동참해 풍요롭고 품격있는 미래전략도시를 만들겠다”라며 “관계기관의 업무협약이 지역사회 발전의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포토] 법정기념일 사회복지의날 기념 영상
[포토] 77회 광복절, 순국선열 참배하는 대전 서철모 서구청장
국립세종수목원 '크루지아나빅토리아수련' 개화 강렬한 꽃향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