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공무원 해외근무·연수 기회 기획재정부 싹쓸이 문제 있다

해외 고용휴직·해외파견·국외훈련 공무원 818명 중 80명이 기재부 소속

홍성국 의원 “특정 부처 과도한 편중 개선해 균형 있는 인재 개발 필요”

공무원 해외 고용휴직·국외훈련·해외파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소속이 총 80명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사진=세종인뉴스)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막강한 예산권을 바탕으로 옥상옥(玉上玉) 논란을 빚어 온 기획재정부가 공무원 해외근무 및 연수 기회도 독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세종시갑·기획재정위원회)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공무원 해외 고용휴직·국외훈련·해외파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소속이 총 80명으로 전 부처 통틀어 압도적으로 많았다. 두 번째로 인원이 많은 산업부(48명)의 1.6배 수준이다. 

고용휴직 인원은 전체 178명 중 41명(23.0%)이 기획재정부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휴직은 해외 국제기구 등에 임시 채용되어 근무하고 경력을 인정받는 제도다. 인건비는 해당 국제기구에서 부담하지만 각 정부가 출연한 국제분담금 재원을 기반으로 한다.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는 교육 파견 제도인 국외훈련 인원도 기획재정부 소속 공무원이 36명으로, 전체 592명의 6.08%에 달했다. 산업부(39명) 다음으로 가장 큰 비중이다. 

지역별로는 북미, 유럽 지역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 근무 또는 연수 경험을 쌓고 있는 기획재정부 공무원 80명 중 42명은 미국·캐나다 등 북미지역에 있었다. 영국·프랑스·스위스 등 유럽지역이 22명, 싱가포르·일본·중국 등 아시아 지역이 12명으로 뒤를 이었다. 

홍성국 의원은 “해외근무 및 연수 경험은 행정부의 정책 역량 강화 목적도 있지만, 공무원 개인에게도 자기발전과 재충전을 부여하는 소중한 기회”라며 “특정 부처에 과도하게 편중되지 않도록 공직 인재 개발 정책에 균형을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홍성국 의원 “민간투자 촉진하려면 수은 반부패 역량부터 강화해야” icon홍성국 의원, 서울ㆍ수도권 소재 위원회 세종 이전 조속 추진해야 icon홍성국 의원, 투자자별 증권거래세 산출액 공개 icon홍성국 의원, 대정부 질문 통해 대통령 집무실 공약 진정성 추궁 icon홍성국 의원 대표발의 세종시법 개정안 통과로 세종시의원 정수2명 늘어 icon홍성국 의원, 올 한 해에만 16건 법안 통과시키며 입법 성과도 ‘착착’ icon홍성국 의원, 내년도 세종시 국비 예산 핵심 신규사업 확실히 챙겨 icon홍성국 의원 “국가균형발전 시대, 지방 공직사회 반부패·청렴 역량 키워야” icon세종시,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국회법 개정안 소위원회 통과 환영 icon홍성국 의원, 국회 세종의사당법안 3개법안 병합심사 통과 청신호 icon홍성국 의원 주최 주식시장 발전 좌담회 성황리 개최 icon경제전문가 홍성국 의원, 주식 리딩방 피해 막는 법안 대표발의 icon홍성국 의원 “세종의사당 건립은 효율적 행정, 민주주의 가치 위한 과제” icon홍성국 의원, ‘국가균형발전정책에 빅데이터 활용하자 icon기획재정부 3165억 원 규모 비축토지 매입하고도 활용도 낮아 icon체납자 은닉재산 신고해도 포상금 못 받았다 icon홍성국 의원, 국민연금 기금·KIC 국부펀드 운용 전문성 확대 추진 icon홍성국 의원, ‘초중고 금융교육 활성화 추진’ 금융교육진흥법 대표발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