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 뉴스
대외경제 정보수집에 어두운 기재부

대형증권사가 100대 사용 중인 블룸버그 단말기, 기재부는 고작 ‘2대’

홍성국 의원,“단말기 2대로 세계금융정보 실시간 수집 가능한가? 실소 금할 수 없어”

[세종인뉴스 김근식 기자] 기획재정부가 현재 사용 중인 블룸버그 단말기는 고작 2대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국 의원(더불어민주당·기획재정위원회)이 기획재정부․한국은행․대형증권사A,B․시중은행A,B,C,D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현재 국제금융국에서만 블룸버그 단말기 2대를, 한국은행은 외자운용원까지 합쳐 60대를 사용한다.

한국은행은 그나마 낫다. 16대 단말기(연간 437,052$)를 사용하고 있고, 외자운용원 44대까지 합치면 60대를 사용 중이다. 중화판 블룸버그라 불리는 CEIC도 32대 단말기(연간 30,747$)를 활용하고 있다. 기재부에 CEIC 단말기는 아예 없다.

반면, 대형증권사A는 현재 110대를 사용 중이며, 올해 9월까지 약 30억 원을 사용료로 냈다고 밝혔다. 대형증권사B는 현재 90대를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 9월까지 약 33억 원을 썼다고 전했다.

시중은행 4곳의 블룸버그 단말기는 2022년 현재 평균 53대를 사용 중이고, 정보사용료는 평균 16억 원을 지불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전세계 금융정보를 24시간 실시간 볼 수 있는 단말기를 고객에게 임대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30여 개 금융기관들이 이 단말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거시경제를 파악하기 위해선 필수도구다.

지금처럼 고환율, 고유가, 고금리 등 대외경제가 급변하고 있는 위기상황에서 실시간 정보를 파악하고 수시 대응하는 게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다.

홍성국 의원은 “블룸버그 단말기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 업무 내용과 특성에 따라 적을 수도, 많을 수도 있다”며, 다만“경제위기 상황에서 한국의 대외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기재부가 민간보다 못한 정보수집 능력으로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의원은 “정부조차 복합위기라고 칭하는 현재의 대전환기에 선제적인 정책대응을 위해서는 데이터 수집․분석․가공능력이 민간을 압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근식 기자  luckyma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제4회 세종시 아름다운 정원 경연대회' 선정 정원
[포토] 세종시 최민호 시장, 현충일 기려
[포토뉴스] 특수임무유공자회 세종시지부, 푸른 세종 환경보호
[영상뉴스] 세종TL 소속·연고 장애인 펜싱팀 금 4·동 4 획득
국립세종수목원, ‘아름다운 정원치유, 만병초 품종 특별전
[영상뉴스] ’23 쌍룡훈련, 한미 연합·합동 상륙작전 수행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