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문화
안종민·권오찬 선수, 전국보치아선수권대회에서 각각 1·2위 차지

안종민‘금’권오찬‘은’세종 보치아 정상

사진제공=세종시 문화체육관광국 체육진흥과 (사진설명 : 1위 안종민 선수(가운데), 2위 권오찬 선수(왼쪽)/보치아는 뇌성마비 중증 장애인과 운동성 장애인만이 참가할 수 있으며, 표적구에 가까운 공의 점수를 합하여 승패를 겨루는 경기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는 제15회 전국보치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안종민 선수와 권오찬 선수가 각각 1·2위를 차지해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10일 밝혔다.

대한장애인보치아연맹이 주최하고, 대한장애인보치아연맹과 제천시장애인체육회가 주관한 제15회 전국보치아선수권대회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선수, 심판 등 총 420여명이 참가해 예선리그 및 결선토너먼트를 진행했다.

개인전 BC1 남자부에 각각 출전한 안 선수와 권 선수는 치열한 경쟁 끝에 결승전에서 만나 1위와 2위를 나눠 가졌다.

특히 1위를 기록한 안종민 선수는 4강에서 충남의 보치아 실업팀 소속 선수를 이기며 결승전에 올랐으며, 권오찬 선수도 역대 보치아 대회 참가 중 가장 높은 성적을 기록해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나채웅 세종특별자치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전국 보치아 대회에서 1위와 2위를 동시에 달성하여 기쁨이 두배로 크다”라며 “얼마 남지 않은 제42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도 최고의 기량을 발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보치아 종목=겨울 종목인 컬링과 비슷한 방식으로 감각과 집중력을 겨루는 경기다. 뇌성마비 장애인을 위해 고안된 특수 경기로 개인전과 단체전이 있다. 12.5m × 6m의 평평하고 매끄러운 바닥의 경기장에서 각 6개의 파란색, 빨간색 공을 가지고 매 회마다 흰색 표적구에 가장 가까이 던진 공에 대하여 1점을 부가하며 6회를 한 다음 점수를 합산하여 많은 득점을 한 팀이 승리한다. 공을 던질 때는 코치의 도움을 받아 마우스 스틱이나 홈통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보치아는 국제 뇌성마비 스포츠레크레이션회(CP-ISRA : Cerebral Palsy-International Sports and Recreation Association)의 경기 규정집 제3집에서 볼링과 유사한 경기로 처음 소개되었다.

보치아 자료설명 출처=[네이버 지식백과] 보치아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