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정치행정 클릭이슈
세종시의회 김효숙 의원, 안전체험교육확대 세종시 적극 나서야안전체험 강화 위해 세종시와 교육청 협업 나서야

세종시의회 김효숙 의원, 안전체험시설 교육청 안전체험교육원 고작 한 곳뿐

참여대상 확대 요구 확산…세종시도 운영 내실화 위해 적극 협력 나서야

[세종인뉴스 임우연 기자] 현재 세종시 안전체험시설로 세종시교육청 안전체험교육원 이 유일한 가운데 세종 지역 안전체험시설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세종시청에서 운영 중인 안전체험시설이 전무한 만큼 안전 체험 대상을 더욱 늘리고 안전체험시설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양 기관이 협업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세종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김효숙 의원(나성동)은 31일 “안전은 체험을 통해 체득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어릴 때부터 주기적인 안전 체험 교육을 받을 필요가 있고, 이는 성인도 마찬가지”라며 “현재 소극적으로 운영되는 안전체험교육을 확대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세종시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지역 내 안전체험시설은 지난해 10월 조치원에 문을 연 안전체험교육원 단 한 곳뿐으로, 교육청 산하 유치원, 초등학교, 중등학교와 특수학교 학생 위주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어린이집의 경우 세종시가 관리 감독 주체여서 안전체험시설 이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가족 체험을 원하는 시민 및 어린이집 관계자의 이용 문의가 쇄도하고 있고, 올해 5월에는 어린이집 이용 요청이 국민신문고 민원 사항으로 접수되기도 했다. 

김효숙 의원은 “안전체험교육원에서 내년부터 매월 1회, 토요일에 가족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교육원의 인력 구조나 재정의 한계를 비롯해 안전에 대한 지자체의 역할과 책임 등을 고려해 어린이집 및 시민 등 체험프로그램 참여 대상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세종시와 재정 및 인력 지원에 대한 긴밀한 협의 및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체험 시설은 한 곳이지만 세종시와 세종시교육청의 협력을 통해 내실 있게 운영한다면 더 많은 시민들과 학생들이 안전 체험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며 “빠른 시일 안에 양 기관이 협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효숙 의원에 따르면 전국 안전 체험 시설은 행정안전부 직영 또는 지자체(소방청 운영 포함), 교육부(시도교육청 운영) 3개 부처에서 운영 중이다. 

행정안전부 등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안전체험시설은 전국 총 173개 체험관으로 경기도는 시민안전체험관 등 34곳, 서울은 어린이교통공원 등 33곳, 충남은 재난안전교육원 등 11곳, 충북 도민안전체험관 등 8곳이다. 세종지역은 단 한 곳도 없고, 세종 다음으로 적은 곳인 대전으로 119시민체험센터와 교통문화연수원 등 2곳을 운영 중이다. 

임우연 기자  lms700325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국립세종수목원 다윈난 개화
[포토] 별들이 흐르는 충북도의회 청사
[포토]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장, 대한적십자사 특별회비 전달
[포토] 세종시 금강수변상가 상인들 최민호 시장! 상병헌 의장 감사 현수막
제72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 기념식, 축사하는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포토] 한국 두메부초 꽃의 아름다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