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in 세종 공연
문화재청 사직대제(社稷大祭) 봉행(奉行)

문화재청, 10월 4일 2015년 사직대제 봉행

   
▲ 2015년 사직대제(社稷大祭)를 봉행(奉行) 홍보 포스터

[대전=세종인뉴스/자체] 차수현 기자=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사직대제보존회(이사장 이태섭)는 오는 10월 4일 오전 12시부터 사직단(서울 종로구)에서 2015년 사직대제(社稷大祭)를 봉행(奉行)한다.

사직대제는 토지의 신(社神)과 곡식의 신(稷神)에게 올리는 제례로, 종묘대제(宗廟大祭)와 함께 가장 크고 중요한 국가의례였다. 사직대제는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중단되었다가 전주이씨대동종약원에 의해 1988년 복원되었고, 2000년 10월 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로 지정되어 매년 가을에 봉행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왕과 문무백관이 궁을 나서 사직단으로 향하는 모습을 재현한 어가행렬이 오전 11시에 덕수궁을 출발하면서 시작된다. 어가행렬이 사직로를 거쳐 사직단에 도착하면 12시부터 제례(祭禮)와 제례악(祭禮樂), 일무(佾舞)가 함께 진행되는 사직대제가 봉행된다.

한편, 올해는 사직대제를 쉽게 이해하고 미리 만나볼 수 있도록 사직대제 하루 전날인 10월 3일 오후 7시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 주관으로‘2015 사직 제례악 야간공연’을 특별 기획공연으로 개최한다.

<사직의 선율, 신을 깨우다>를 제목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주변의 인왕산 경관과 사직단의 야경을 배경으로 무대예술화한 것으로, 사전예약 신청자(예약 완료)에 한해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또한, 10월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사직단 일원에 영상관을 조성하여 관람객에게 사직대제와 사직단에 대한 안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10월의 첫 주말, 토지와 곡식의 신에게 제사를 올리는 국가의례인 사직대제는 국가의 안녕과 농사의 풍요를 기원했던 조상들의 지혜와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사직대제가 과거와 현재를 잇는 상징적인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다

 

차수현 기자  chaphung@naver.com

<저작권자 © 세종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포토] 외교부, 독도의 아름다운 사계절 영상
세종시 소정면 곡교천 코스모스 작품 사진전
조각가 김승환, 이탈리아 코페티현대미술관에서 초대전 개최
[동영상 뉴스] 세계의 헤게모니 중국으로 이동하다
Z세대 아티스트 ‘썸머소울’ 동명의 곡 ‘틴더’ 발매 통해 노래로 탄생​​​​​​​
[포토]세종시119  천연기념물 왜가리 구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